단일팀 사상 첫 金… 카누, 아리랑 울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3: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용선 여자 500m서 2분 24초 788 우승
전날 200m선 중국·인니 이어 동메달
“하루를 10일처럼 써” 오늘 1000m 도전
한민족의 힘… 女카누 용선 500m 단일팀 첫 金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카누 여자 용선에 출전한 남북 단일팀 선수들이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조정·카누 레가타코스에서 열린 대회 500m 결선에서 단일팀 사상 국제종합대회 첫 금메달을 합작한 뒤 시상대 위에서 한반도기를 펼쳐들고 두 팔을 번쩍 들어 환호하고 있다. 시상식에서는 국가를 대신해 ‘아리랑’이 울려 퍼졌다. 팔렘방 연합뉴스

▲ 한민족의 힘… 女카누 용선 500m 단일팀 첫 金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카누 여자 용선에 출전한 남북 단일팀 선수들이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조정·카누 레가타코스에서 열린 대회 500m 결선에서 단일팀 사상 국제종합대회 첫 금메달을 합작한 뒤 시상대 위에서 한반도기를 펼쳐들고 두 팔을 번쩍 들어 환호하고 있다. 시상식에서는 국가를 대신해 ‘아리랑’이 울려 퍼졌다.
팔렘방 연합뉴스

마침내 남북 단일팀의 ‘아리랑’이 처음으로 울려 퍼졌다.

카누 여자 남북 단일팀이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조정·카누 레가타코스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여자 500m 결선에서 2분24초788로 우승, 국제종합대회 사상 첫 금메달의 쾌거를 이뤄 냈다. 시상대에서는 이번 자카르타·팔렘방대회 처음으로 한반도기가 펄럭였고 국가를 대신해 제정한 ‘아리랑’도 울려 퍼졌다.

남북 단일팀이 결성된 것은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과 세계청소년축구대회, 올해 평창동계올림픽과 세계탁구선수권, 그리고 이번 아시안게임 등 모두 다섯 차례다. 1991년 일본 지바에서 열린 세계탁구선수권 여자 단체전과 올해 혼합복식에서 우승을 했지만 이들은 모두 단일 종목 대회였다. 단일팀은 하루 전인 25일에는 200m 동메달을 획득, 국제종합 스포츠대회 사상 최초의 메달을 따냈다.

당시 200m 결선에 나선 남북 단일팀은 56초851의 기록으로 중국, 인도네시아에 이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틀 동안 이들이 딴 메달은 남한이나 북한에 속하지 않고 별도 ‘코리아’(KOREA)의 메달로 집계됐다.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여자 500m 결선에서 남북단일팀(4번) 선수들이 가장 먼저 피니시 라인을 통과, 사상 첫 금메달을 확정한 뒤 노를 번쩍 들어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  팔렘방 연합뉴스

▲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여자 500m 결선에서 남북단일팀(4번) 선수들이 가장 먼저 피니시 라인을 통과, 사상 첫 금메달을 확정한 뒤 노를 번쩍 들어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
팔렘방 연합뉴스

단일팀은 오전 예선에서부터 금메달을 예감했다. 2분24초044를 기록, 출전 11개 나라 가운데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 인도네시아의 2분27초331과는 3초 이상 차이가 날 정도. 준결승에서도 2분27초203을 찍어 1위로 결선에 진출한 단일팀은 결선에서도 250m 구간을 1분12초23에 끊어 중국을 0.16초, 간발의 차로 따돌린 뒤 남은 250m 구간 중국과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12명이 한배를 타 스피드를 겨루는 종목인 용선은 선수들의 호흡과 조직력을 갖추려면 2년 이상의 훈련이 필요하지만 남북은 지난 7월 말에야 처음 만나 충북 충주시 탄금호에서 3주 남짓 합동훈련을 해 왔다. 이들은 “정말 하루를 10일처럼 썼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단일팀은 27일 금메달 가능성이 가장 높게 점쳐진 1000m에서 2관왕에 도전한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한강에서 땀 흘리던 젊은이들과 대동강에서 금메달의 꿈을 키우던 젊은이들이 한반도 전체에 기쁨을 줬다”며 “수고하셨고 고맙다”고 격려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8-08-2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