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랑 자카르타] ‘깜짝 銀’ 카바디 대표팀 “단복 없어 개회식 못 가”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1: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복이 없어서 개회식에 참석하지 못했네요.”

대한민국 카바디 대표팀 관계자가 한숨을 쉬며 내뱉은 말이다. 카바디 대표팀도 분명 한국 선수단의 일원이지만 대한체육회로부터 단복을 지급받지 못했다. 정회원 단체 종목들에만 지원된 것이기 때문이다. 체육회의 정회원이 되려면 산하 시·도 종목단체가 12개 이상 있어야 하는데 대한카바디협회(4개)는 이에 크게 못 미친다. 이름도 생소한 비인기 종목인 카바디가 준회원종목으로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 참가하다 보니 각종 서러움을 겪고 있다.

대한카바디협회 관계자는 26일 서울신문에 “개회식에 가려면 갈 수 있었다. TV 화면에 잡히면 종목에 대한 홍보도 되고 좋았을 것이지만 단복이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준회원단체는 50만원 상당의 단복을 직접 구매해야 했는데 협회 사정상 어려웠다”면서 “대표팀 티셔츠와 운동복은 시상식에 입고 올라가야 하기 때문에 예산을 마련해서 구매했다”고 말했다.

남녀 다 합쳐 선수가 100여명에 불과한 카바디 선수들의 생활은 눈물겹다. 전용 구장이 없어 국가대표 훈련도 부산 동아대 유도훈련장을 빌려 겨우 진행하고 있다. 학기 중일 때는 주말에만 이용할 수 있고 그나마 방학이 돼야 평일에도 쓸 수 있다. 국내에서는 딱히 연습 경기를 펼칠 팀이 없어 주로 자체 청백전을 통해 기량을 끌어올릴 수밖에 없었다. 당연히 실업팀도 없어 지난 시즌엔 남자대표팀 12명 중 10명이 인도 프로리그로 건너가 선수 생활을 이어 갔다.

지난 24일 아시안게임 은메달을 따낸 후 몇몇 선수들은 펑펑 눈물을 쏟아냈다. ‘인도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다’고 할 정도로 인기 스타인 이장군(26)은 시상식 때 10여개 매체가 인터뷰를 요청하자 “인도가 아닌 한국에서 이렇게 많은 취재진 앞에 서는 것은 처음”이라며 신기해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는 5개 종목이 준회원(카바디·가라테·제트스키·주짓수·크라쉬)으로 출전했다. ‘2등 시민’의 설움을 느끼고 있지만 “4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관심만으로도 감사하다”고 한다. 그들에게 운동만 열심히 하면 되는 시절은 아직 멀어 보인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8-27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