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의 재해석… 해외서 더 찾는 뮤지션 ‘빅3’ 가을을 연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1: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밖의 사람들:문외한’ 공연, 31일부터 청계천 CKL스테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국적 정서를 담은 음악으로 세계와 소통하는 뮤지션 세 팀의 릴레이 공연이 가을 문턱을 두드린다.

잠비나이, 최고은, 아시안체어샷은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사흘간 서울 청계천 CKL스테이지에서 열리는 ‘2018 트러디셔널 & 컨템퍼러리 문밖의 사람들: 문외한’ 공연에서 차례로 관객들을 만난다.

이번 공연에서 세 팀을 묶는 공통점은 ‘전통의 재해석’이다. 이들은 현재 한국음악 최전선에서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했고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많이 찾는 아티스트다. 이들이 활동하는 장르는 모두 다르다. 잠비나이는 국악기에 서양음악을 접목한 포스트 록 밴드이고 최고은은 ‘포크계의 나윤선’이라 불린다. 아시안체어샷은 사이키델릭 하드록을 추구한다.

잠비나이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과 지난 6월 영국 ‘멜트다운 페스티벌’에 섰고 최고은은 2014년, 2015년 연속으로 세계 최대 음악 페스티벌인 ‘글래스턴버리´에 초청됐다. 아시안체어샷은 2015년 KBS ‘톱밴드 시즌3’ 우승팀으로 북미 최대 뮤직마켓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 영국의 리버풀 사운드시티 등에서 공연했다.

첫날인 31일 공연은 잠비나이가 막을 올린다. 내년 발표 예정인 새 앨범 수록곡 일부를 영상과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1일에는 최고은이 정서적 고향을 찾아 유랑하는 현대인들에게 ‘오늘의 아리랑’을 들려준다. 2일 대미는 아시안체어샷이 장식한다. 미디어 아티스트 박훈규, 태평소 연주자 안은경, 타악 연주자 장경희와의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준비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하는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다. 예매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02)747-3880, 580-3276.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8-27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