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은행 해외서 벌어들인 순익 상반기 5272억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2: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평균 11.8% 성장… 올 1조 돌파할 듯
정부 신남방정책 호응 시장 적극 진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올해 4대 시중은행이 해외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이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시장에서 ‘이자 장사’에만 주력한다는 곱지 않은 시선을 벗어나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인정받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26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신한·우리·KEB하나·KB국민 등 4대 시중은행의 올 상반기 글로벌 부문 순이익은 5272억원이다. 이는 해외 점포 당기순이익과 은행들이 투자은행(IB)이나 자금운용부문 등에서 해외 투자를 통해 낸 이익을 합산한 것이다.

2015~2017년 3년 동안 4대 은행의 글로벌 부문 순이익은 평균 7658억원으로 전체 당기순이익의 14.2%를 차지했다. 특히 연평균 성장률이 11.8%에 달했다. 이런 추세를 감안하면 4대 은행의 올해 글로벌 부문 순이익은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은행연합회는 “은행들이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호응해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추진하고 지역별로 차별화된 전략을 추구한 영향”이라고 말했다.

은행별로 보면 신한은행은 베트남에서 외국계 1위 은행으로 자리매김했으며 우리은행은 총 413개의 글로벌 영업망을 갖췄다. 하나은행은 국내 은행 중 유일하게 동북 3성에 영업망을 보유하는 등 중국 시장 진출에 힘을 쏟고 있다. 국민은행은 최근 2년간 동남아 지역 고객 대출 성장률이 연평균 38.1%로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 가고 있다.

이처럼 국내 은행들은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글로벌 영업망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말 국내 은행의 해외 점포는 185개였고 현지법인 산하 지점까지 포함하면 전체 글로벌 네트워크는 772개에 이른다.

한편 올 상반기 국내 은행의 이자 이익은 총 19조 7000억원이다. 이를 두고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데 대해 은행연합회는 “대출채권 증가 정도를 고려했을 때는 미미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은행연합회가 최근 10년간 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자이익 증가율은 0.9%로 대출채권 증가율 4.7%의 5분의1 수준이라는 것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8-2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