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외관·첫 진공유리창…교통·교육 다 잡았네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2: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우건설 서초 ‘반포써밋’ 새달 말 입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대우건설이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삼호가든4차를 재건축해 분양한 ‘반포써밋’이 다음달 말 입주를 시작한다. 반포써밋은 지하3~지상35층 8개 동으로 가구 수는 59㎡, 84㎡, 106㎡, 110㎡, 133㎡ 총 764가구로 이뤄졌다. 분양 당시 고분양가 논란에도 평균 21.1대1의 청약률을 보였다.

반포써밋은 커튼월룩을 적용해 초특급 호텔 같은 외관과 함께 국내 처음으로 차가구 진공유리창을 전실에 적용하여 시공했고 전층 엘리베이터 홀을 스페인산 고품격 수입 타일을 사용했다. 오픈발코니 확장으로 3.5㎡ 더 넓어진 혁신평면으로 자녀방, 침대, 옷장을 들여놓고도 여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서원초와 반포고가 바로 단지 옆에 위치하고 있고, 서일중과 원촌중이 도보로 5분 거리이고, 세화고,세화여고,서울고 등으로도 쉽게 통학 가능하다. 반포동 학원가와 약 500m 떨어져 있다.

지하철9호선 사평역이 걸어서 5분 거리이며, 2·3호선 교대역과 신분당선 강남역도 멀지 않아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신세계백화점, 센트럴시티 및 서울성모병원 등이 가깝고, 한강과 서리풀공원도 인접해 있다. 건축법 개정안 시행으로 사업시행변경인가를 득하여 전망이 가장 좋은 최상층 15가구를 추가 분양한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8-27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