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서 네 모녀 숨진 채 발견… 채무 시달리던 ‘가장’이 범인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충북 옥천에서 40대 가장이 채무를 괴로워하다 아내와 딸 3명 등 가족 4명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자살을 시도한 가장은 대전의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26일 옥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시 53분쯤 옥천군 옥천읍 A(41)씨의 아파트에서 그의 부인 B(39)씨와 딸 3명이 서로 다른 방에서 숨져 있는 것을 B씨의 여동생이 발견해 신고했다. 당시 사망자들은 이불로 덮인 상태로 입 주위에 거품 흔적이 있었다. 흉기 등에 의한 외상은 없었다. A씨는 B씨의 시신 옆에서 흉기로 자해해 피를 흘리고 있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B씨 여동생은 언니가 이날 약속 장소에 나오지 않자 집으로 찾아갔다가 끔찍한 현장을 목격했다. B씨는 최근 일주일 동안 대전 여동생 집에서 지내다 온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딸들은 8·9·10세다.

경찰은 “A씨로부터 빚 때문에 가족들을 죽이고 자살하려 했다는 진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옥천읍에서 검도체육관을 운영하는 A씨가 수억원의 빚 때문에 괴로워했다는 주변 사람들의 진술도 확보했다. 숨진 B씨도 최근 여동생에게 “빚을 져 많이 힘들다”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채무 이유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일가족 4명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캐기 위해 27일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집 안에 있던 약의 성분 분석도 의뢰하기로 했다. 경찰은 수면제 성분으로 보고 있다. A씨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일단 A씨가 약물 등을 이용해 가족들을 살해한 뒤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추정한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을 것 같다는 게 의사의 소견”이라며 “A씨가 안정을 찾으면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밝히기 위한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옥천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8-08-2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