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주교 “교황, 추기경 성학대 5년 전 알았다”… 은폐 의혹 확산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캐릭은 연쇄 가해자” 2013년 6월 보고
사임 요구… 조직적 은폐땐 피의자로 추락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한 기도 아일랜드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현지시간) 더블린의 성마리아 성당에서 고개를 숙인 채 가톨릭교회 성직자들의 아동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교황은 이날 현지 성직자들의 성범죄 및 교회의 은폐 관행을 배설물, 인분으로 비유하면서 “교회가 끔찍한 범죄에 대처하는 데 실패했다”고 말했다.  더블린 로이터 연합뉴스

▲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한 기도
아일랜드를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현지시간) 더블린의 성마리아 성당에서 고개를 숙인 채 가톨릭교회 성직자들의 아동 성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교황은 이날 현지 성직자들의 성범죄 및 교회의 은폐 관행을 배설물, 인분으로 비유하면서 “교회가 끔찍한 범죄에 대처하는 데 실패했다”고 말했다.
더블린 로이터 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아일랜드에서 성직자들의 아동 성범죄에 대해 가톨릭 교회의 대응 및 은폐 등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교황 자신이 2013년부터 미국 고위 성직자의 아동 성학대 및 성범죄 의혹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AP·로이터통신 등은 26일 “미국 주재 바티칸 대사를 지낸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가 프란치스코 교황이 5년 전부터 시어도어 매캐릭 전 추기경의 잇단 성학대 의혹에 관해 알고 있었다”면서 “교황의 사임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비가노 대주교는 가톨릭 보수매체들에 보낸 11쪽 분량의 편지에서 “내가 교황에게 이를 보고해 교황은 2013년 6월 23일부터 매캐릭이 연쇄 가해자였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교황은 매캐릭의 학대를 은폐한 추기경과 주교들에 대한 선례를 보이는 첫 번째 사람이 돼야 하며 그들 모두와 함께 사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매케릭 전 추기경은 10대 소년과 신학생, 젊은 성직자들을 성적으로 학대했다는 의혹이 거세지자 지난달 말 사직서를 냈고 교황이 이를 수리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3월 교황으로 선출됐으며, 당시 비가노 대주교는 주미 교황청 대사를 지내고 있었다.

가톨릭 교회는 “교황이 고위 성직자의 아동 성범죄를 숨겼다”는 의혹까지 일면서 일파만파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게 됐다. 교회의 은폐를 강도 높게 비판하며 참회한 교황 본인도 성폭력 범죄의 은폐 당사자라는 의심이 제기된 상황을 맞게 된 것이다.

교황청 서열 3위인 조지 펠 국무원장(추기경)이 아동 성학대 혐의로 기소돼 호주에서 재판을 받는 등 미국 등 각국 사법당국은 가톨릭 성직자들에 대한 조사를 전면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성직자 성범죄 폭로도 올 초 칠레를 시작으로 맹렬하게 전 세계로 확산 중이다.
프란치스코 교황.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프란치스코 교황.
AP 연합뉴스

비가노 대주교의 교황 은폐 주장이 제기되기 직전인 25일 교황은 아일랜드 더블린 교황청대사관에서 성폭력 피해자 8명을 직접 만나 위로하고, 교회 내부의 부패 및 은폐 관행을 배설물, 인분에 비유하며 강력 비난했다. 교황은 이 자리에서 “아일랜드 교회 구성원이 젊은이에 대해 (성적) 학대를 했다”면서 “교회가 끔찍한 범죄에 대처하는 데 실패해서 분노를 촉발했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일랜드에 도착한 직후 가톨릭교회 내 성폭력에 교회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서 “치욕과 고통”이라고 자책했다. 교황은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로부터는 “교회가 성직자에게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를 치유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을 배가해 달라”는 ‘훈계’까지 들었다.

교황의 아일랜드 방문도 본인의 은폐 의혹이 더해지며 빛이 바랬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더블린 도착 직후 아일랜드 정부 및 시민사회로부터 진실을 밝히라는 지탄 분위기와 비난 시위를 경험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대배심은 지난 14일 가톨릭 사제들의 대대적인 아동 성범죄를 확인하는 보고서를 내면서 ‘교회의 실패’라고 규정했다. 교황은 20일 세계 가톨릭 신자들에게 사제들의 성폭력 행위를 사죄하는 서한을 처음으로 보냈다.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2018-08-2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