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관계부처 대책회의… ‘중재자’ 文대통령 역할 더 커져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2: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미 정상 대화 의지 기대감은 여전”
새달 정상회담 일정·안건 변화 가능성
개성연락사무소 개소 이달 넘길 수도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청와대 관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방문 계획을 전격 취소한 데 따른 대책을 관계부처 장관들과 논의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 자리에는 정의용 안보실장, 임종석 비서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무산에 대해 “아쉽다. 경제정책 패러다임 변화만큼이나 한반도 문제 패러다임 변화가 지난한 과제라는 생각이 든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아직 실망하기엔 이르다”며 “북·미 정상 모두 대화 동력을 살려 나가려는 의지가 높다고 생각해 기대감을 여전히 갖고 있고, 남북 정상회담도 그런 북·미 대화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의 역할이 더 커진 게 아닌가 싶다”며 “북·미 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막힌 곳을 뚫어 주고 북·미 간 이해 폭을 넓히는 데 촉진자·중재자로서의 역할이 더 커졌다는 게 객관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 정상회담을 계속 추진하냐는 질문에 “그렇다. 그런 구도에서 남북 정상회담 일정과 안건도 결정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다만 통일부 관계자는 “이번 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소한다는 목표에 변함이 없지만, 준비 시간이 필요해 물리적 여건상 이번 달을 넘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8-27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