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소득주도성장 속도감 있게”

입력 : ㅣ 수정 : 2018-08-27 03: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폐기 요구 정면돌파 나선 당청
文 “다양한 정책 수단으로 강화”
이해찬 “靑과 함께 포용적 복지”
靑 “부동산 정책 곧 발표할 것”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연합뉴스

청와대와 새로운 여당 지도부가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더욱 강력하게 추진하기로 했다. 야당과 보수층을 중심으로 제기되는 소득주도성장 폐기 요구를 당·청이 정면 돌파하겠다는 구상으로 해석된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26일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최근의 고용·가계소득 지표는 소득주도성장의 포기가 아니라 오히려 소득주도성장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라고 역설하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 정책 추진에 더욱 체계적이고 과감하게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장 실장은 “최근 일자리·가계소득 관련 통계가 악화하면서 모든 게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때문이라는 비판이 있고, 최저임금이 모든 문제의 원인이므로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포기하라고 하는데, 최저임금 인상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영상 축사에서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 기조로 가고 있다”며 소득주도성장과 공정경제, 혁신성장 등 3대 기조를 다양한 정책수단으로 강화해 고용과 양극화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민주당 신임 대표도 수락 연설에서 “대통령을 도와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조화를 이루는 포용적 복지국가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강력한 당·청 공조를 표명했다.

보수 야당은 반발했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장 실장과 김수현 사회수석, 홍장표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장을 ‘소주방’(소득주도성장 3인방)으로 지칭하며 “소득주도성장이라는 괴물을 몰아내고 소주방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장 실장의 발언에 대해 “국민과의 전면전 선포”라고 했다.

한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집값이 불과 2~3주 만에 (서울) 강북까지 확산돼 오르는 상황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고, 국토부·기재부와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며 “국민을 안심시킬 부동산 정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8-2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