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 대만에 덜미…1-2 충격패

입력 : ㅣ 수정 : 2018-08-26 2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6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 선동열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18.8.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6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 선동열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18.8.26
연합뉴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국대표팀이 대만에 1-2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아시안게임 3회 연속 우승 달성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야구대표팀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만에 덜미를 잡혔다.

무기력한 타선은 대만의 실업야구 투수 3명을 전혀 공략하지 못했다. 한국은 조 2위로 결선 라운드 출전을 바라봐야 하는 차지에 몰렸다.

1회초 대만의 린자위가 볼 카운트 0볼 2스트라이크에서 한국 선발 양현종을 상대로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선제 투런 홈런을 날렸다.
아, 이럴수가 26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패한 한국 선수들이 굳은 얼굴을 하고 있다. 2018.8.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 이럴수가
26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패한 한국 선수들이 굳은 얼굴을 하고 있다. 2018.8.26
연합뉴스

한국은 0-2로 뒤진 4회 선두 타자 김재환(두산 베어스)의 솔로포로 1점을 따라붙었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양현종은 6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솎아내며 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실투 1개에 눈물을 흘렸다.

최충연(7회·삼성)∼정우람(한화 이글스)·박치국(두산·이상 8회)∼함덕주(9회·두산)도 무실점으로 제 몫을 해냈다.

타선에서는 안치홍과 김재환이 안타 2개씩을 쳐 이름값을 했으나 다른 타자들의 침묵이 패배로 직결됐다.

한국은 27일 오후 8시 30분 홈 팀 인도네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