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벽여제’ 김자인이 2년 넘게 노란 리본핀을 다는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18-08-26 2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년 5월부터 직접 만든 노란 머리핀 달고 출전
쇼트트랙 김아랑, 평창올림픽서 노란 리본 헬멧 착용
김자인, ‘세월호 리본 머리핀을 하고’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스포츠클라이밍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콤바인 결선 스피드 경기에 출전한 김자인이 세월호 리본 머리핀을 하고 있다. 2018.8.26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