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성수기 사라진 면세업계…지난달 매출 ‘주춤’

입력 : ㅣ 수정 : 2018-08-26 14: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면세점시장에 여름 성수기가 사라지고 있다. 여름휴가철이 시작된 지난달 국내 면세점시장의 전체 매출액은 외려 전달보다 줄었다. 중국의 보따리상(따이공)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진 것이 주된 원인으로 꼽힌다.

26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면세점시장의 매출액은 약 13억 4284만달러로, 직전달인 지난 6월 14억 1731만달러 대비 약 5.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앞서 국내 면세점시장은 지난해 3월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성 조치의 여파로 침체 조짐을 보이다 중국인 단체관광객(유우커)의 빈자리를 따이공이 메우면서 외려 빠르게 성장했다. 지난 3월에는 매출액 사상 최대치인 15억 6009만달러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4월 15억 2423만달러, 5월 14억 9054만달러 등 4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일각에서는 따이공 시장이 포화상태에 다다른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가운데 전통적으로 내·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하는 최대 성수기 여름휴가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달에도 업계는 분위기 탈환에 실패했다.

업계에서는 국내 면세시장에 대한 따이공의 영향력이 높아지면서 전통적인 비수기와 성수기의 구분이 모호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최근 중국 정부가 밀수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데다, 당국의 ‘금한령’이 점차 해제되면서 따이공의 활동이 주춤하자 전체 매출액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따이공은 특별히 휴가 시즌에 구애받지 않기 때문에 여름 성수기의 존재감이 희미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다만 중국인 단체관광객이 다시 활성화 될 조짐이 보이면서 중국의 황금연휴인 9~10월 중추절과 국경절 무렵에 매출이 다시 상승곡선을 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