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솔 은메달 김자인 동메달, 너무 아쉬웠던 스포츠클라이밍

입력 : ㅣ 수정 : 2018-08-26 15: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깝게 2위와 3위에 그친 사솔(왼쪽)과 김자인이 26일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드 결선 리드 경기에 앞서 코스를 살펴보고 있다. 팔렘방 연합뉴스

▲ 아깝게 2위와 3위에 그친 사솔(왼쪽)과 김자인이 26일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드 결선 리드 경기에 앞서 코스를 살펴보고 있다.
팔렘방 연합뉴스

사솔(24·노스페이스)과 김자인(30·스파이더코리아)이 초대 챔피언을 아깝게 놓치고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에 머물렀다.

사솔은 26일 팔렘방의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에서 펼쳐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스포츠클라이밍 스피드와 볼더링, 리드 세 부문을 합산하는 여자 콤바인드 결선에서 각각 1위와 4위, 3위를 차지해 종합 12포인트로 노구치 아키요(일본)과 동률을 이뤘으나 두 종목에서 순위가 앞선 노구치가 초대 챔피언의 영예를 차지했다. 김자인은 스피드 5위와 볼더링 3위에 그쳤다가 마지막 리드 종목에서 유일하게 완등에 성공하며 1위에 올랐지만 앞선 두 종목의 부진이 끝내 발목을 잡아 종합 12포인트에 그쳐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피드는 15m 높이의 인공 암벽을 누가 더 빠르게 올라가느냐를 겨룬다. 리드는 주어진 시간 내에 15m 암벽을 얼마나 더 높이 올라가느냐를 겨룬다. 볼더링은 주어진 시간 내에 얼마나 많은 과제를 해결하느냐가 관건이다. 2020년 도쿄올림픽의 테스트 이벤트 성격을 띤 이번 아시안게임 콤바인드 종목은 세 종목 순위를 곱해서 가장 적은 포인트를 거둔 선수가 되는 식으로 최종 순위를 가린다.

노구치는 스피드 6위, 볼더링 1위, 리드 2위로 12포인트를 획득해 사솔과 동률이었지만 두 종목 순위가 사솔보다 높아 초대 챔피언의 영예를 만끽했다. 노구치는 리드 40홀드까지 나아갔는데 사솔은 37홀드에서 그쳤다. 그러면서 순위가 각각 2위와 3위가 되면서 종합 포인트에서 운명이 갈려 메달 색깔이 달라졌다. 세 홀드 차여서 더욱 안타까웠다.

세 종목 고르게 잘하면 그만이겠지만 순위를 곱하는 방식이 타당한 것인지에 대해선 신중한 검토가 있어야 할 것 같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