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여자 200m 3위…사상 최초로 한반도기 올라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5 17: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일팀 사상 첫 국제종합체육대회 메달 획득 쾌거
남북 단일팀이 국제 종합 스포츠대회사상 최초로 메달을 획득, 한반도기가 시상대에 게양되는 뜻깊은 장면이 연출됐다.



남북 카누 단일팀은 25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의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여자 200m 결선에서 56초 851로 동메달을 따냈다.

올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종합 스포츠대회 사상 두 번째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남북은 이로써 종합대회 최초로 메달을 합작했다.

이 경기에는 한국의 변은정(20·구리시청), 최유슬(19·구리시청), 김현희(26·부여군청), 조민지(21·전남도청), 이예린(19·한국체대), 장현정(20·한국체대), 강초희(19·속초시청) 등 7명이 출전했고, 북측에서는 정예성, 허수정, 차은영, 차은경, 현재찬 등 5명이 팀을 구성했다.

단일팀 메달은 한국이나 북한에 속하지 않고 별도 ‘코리아(COREA)’의 메달로 집계된다.

1위는 56초 161의 중국, 2위는 56초 817의 인도네시아가 차지했다.

단일팀은 57초 571을 찍은 4위 태국을 약 0.7초의 간발의 차로 제쳤다.

단일팀은 쾌조의 출발을 보여 레이스 중반까지 선두를 내달리며 사상 최초의 단일팀 금메달의 꿈도 부풀렸으나 막판에 중국과 인도네시아에 추월을 허용하며 3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인도네시아에 불과 0.034초 뒤진 단일팀은 사진 판독을 요구했으나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아 은메달 획득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오전 예선에서 57초 362를 기록, 2조 3위로 준결승에 진출한 단일팀은 준결승에서도 56초 681을 찍고 결선에 합류했다.

이번 대회 카누 용선 여자 단일팀은 이날 200m보다 26일에 열리는 500m에 더 강세를 보여 추가 메달 획득은 물론 금메달을 딸 경우 연주되는 ‘아리랑’이 울려 퍼지는 장면도 기대된다.

한편 남자 단일팀은 같은 종목 준결승에서 53초 006으로 조 4위로 밀리면서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단일팀은 순위전인 B 파이널에서 53초 651로 1위를 기록, 전체 순위에서는 11개국 가운데 7위를 차지했다.

같은 장소에서 26일 남녀 500m, 27일에는 남자 1,000m 경기가 펼쳐진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