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김서영 “‘수영하면 김서영’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25 14: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영하면 김서영’으로 기억되고 싶어요.”
포즈 취하는 김서영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서 수영 김서영이 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8.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포즈 취하는 김서영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서 수영 김서영이 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8.25
연합뉴스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수영에 8년 만의 금메달이자 32년 만의 개인혼영 금메달을 안긴 김서영(24·경북도청)의 바람이다.

김서영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경영 종목 마지막 날인 24일 여자 개인혼영 200m에서 2분08초34의 한국신기록이자 대회 신기록을 세우고 금메달을 땄다.

개인혼영 400m에서는 세계랭킹 1위 오하시 유이(일본)에 이어 은메달을 획득했지만 200m에서는 시작부터 끝까지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완벽한 ‘금빛 역영’을 펼쳤다.

전날의 여운이 채 가시기도 전인 25일 오전, 김서영은 자카르타 시내 코리아 하우스에서 열린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는 “어젯밤 너무 많은 축하를 받았다”면서 “이상하게도 기분은 좋은데 아직 잘 안 믿어진다”고 말했다.

김서영은 “이번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면서 즐기며 자신감 있게 뛰는 것을 목표로 했다”면서 “열심히 준비하다 보니 결과가 좋게 나와 너무 좋다”고 수줍게 웃었다.

이어 “접영과 배영 페이스가 빠른 편인데 훈련하면서 더 끌어올리고 자신감 있게 했던 게 좋은 기록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돌아왔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 경영에서 금·은메달 1개씩과 동메달 4개를 수확했다. 금·은메달을 김서영이 수확했다.

한국수영이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010년 광저우 대회 박태환(남자 자유형 100m·200m·400m)과 정다래(여자 평영 200m) 이후 8년 만이다.

개인혼영에서는 1982년 뉴델리 대회 여자 200m에서 우승한 최윤희 이후 36년 만의 쾌거다.

한국수영은 ‘아시아의 물개’ 고(故) 조오련과 ‘아시아의 인어’ 최윤희, ‘마린보이’ 박태환 등 걸출한 스타들의 힘으로 근근이 아시안게임 금맥을 이어왔다.

김서영에게 수영 선수로서 어떤 수식어로 기억되고 싶은지 물었다

그는 “아직 떠오르는 수식어 없고 ‘수영하면 박태환’ 하는데 ‘수영하면 김서영’도 있다고 기억되고 싶다”며 다시 미소를 지었다.

그러면서 박태환(인천시청)이 이번 대회 개인혼영 200m에 조언을 해준 이야기를 전했다.

김서영은 “대회 전 박태환 선수와 연락을 주고받았다. 예선 때 힘이 살짝 풀려서 원하는 느낌이 아니었는데 박태환 오빠가 ‘오후에 몸 풀 때 집중해서 하고 레이스에서는 힘 분배를 잘 하라’는 등 많은 얘기를 해줬다”면서 “그게 큰 응원이 되고 힘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박태환은 컨디션 난조 등으로 이번 대회에는 불참했다.

개인혼영은 일정 거리를 한 선수가 접영, 배영, 평영, 자유형 순서로 헤엄쳐 시간을 다투는 종목이다.

김서영은 “초·중학교 때 코치가 여러 가지 종목을 하는 게 선수 생활에 도움이 될 거라고 해서 개인혼영을 시작했다”면서 “한 종목만 하는 것보다 네 가지를 하다 보니 각 종목의 매력을 다 느낄 수 있는 것 같다”고 개인혼영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이번 대회 개인혼영 200m와 400m에서 금메달을 다툰 오하시에 대해서는 “2020년 도쿄올림픽까지 가는 과정에서 같은 아시아에서 좋은 경쟁을 할 수 있는 친구이자 라이벌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당장 햄버거가 제일 먹고 싶다”는 김서영은 앞으로의 일정에 대해 “전국체전이 남아 있어 돌아가서 1주 정도 쉬고 나서 다시 훈련을 시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소속팀 김인균 감독이 가로막았다. “아직 휴식시간을 준다고 얘기한 적 없다”고.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