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라, 주짓수 여자 62㎏급 AG 초대 챔피언 등극…“이제 엄마가 반대 안 하시겠죠?”

입력 : ㅣ 수정 : 2018-08-25 2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메달 목에 건 주짓수 최강자 성기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메달 목에 건 주짓수 최강자 성기라
연합뉴스



‘한국 주짓수 최강자’ 성기라(21)가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성기라는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컨벤션센터 어셈블리 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주짓수 여자 62㎏급 결승에서 싱가포르의 티안 엔 콘스탄스 리엔을 4-2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에 처음 아시안게임에 정식 종목이 된 주짓수에서 나온 한국의 첫 금메달이다. 대회 초대 챔피언이기도 하다.

성기라는 지난 1월 세계선수권에서 우승을 차지한 강호다. 펜 아메리카 선수권대회 1위, 유럽 선수권대회 3위를 비롯해 올해 출전한 국제대회에서 꾸준히 3위 이내에 들었다. 그에겐 아시아 무대가 좁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이날 경기는 쉽지 않았다.

1회전에서 애니 라미레즈(필리핀)를 상대하다 무릎 부상을 당했다. 무릎이 부어 걷기조차 힘들었지만 성기라는 포기하지 않았다. 결국 16강전~4강까지 모두 승리하며 결승에 안착했다. 모두 국제무대에서 처음 상대해 보는 선수들이었지만 침착하게 경기를 따냈다.

파워가 좋은 성기라는 결승 경기 시작 1분이 채 지나기 전에 2점을 얻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성기라는 이후 2점을 내줘 2-2 동점이 됐으나 1분 30초에 2점을 추가하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성기라는 남은 3분 30초 동안 2점 차 리드를 끝까지 지키며 한국 주짓수 사상 첫 금메달을 확정했다.

성기라는 “첫 경기에서 다쳐서 계획이 완전히 망가졌다. 하지만 격투기 종목 특성상 부상이 없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 부상은 당연하다고 여기고 끝까지 싸웠다”며 “기분 좋고 영광이다”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가 (운동하는 것에 대해) 반대를 많이 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 나와서 내가 이만큼 한다고 보여주고 싶어 이 악물고 했다”며 “이번에 확실하게 보여드린 만큼 더는 반대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황명세(32)는 이어 펼쳐진 주짓수 남자 94㎏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카자흐스탄의 라마잔 쿠사이노프에게 서브미션 승리를 거두고 값진 동메달을 따냈다. 3연승으로 준결승에 오른 황명세는 아랍에미리트의 파이잘 알케트비를 만나 0-0 동률을 이뤘지만 어드밴티지 점수에서 0-2로 뒤져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황명세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조르기 기술로 서브미션 승리를 거두고 준결승 패배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달랬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