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달식 펜싱 감독 “목표였던 8개보다 값진 金6개…선수·지도자에 감사”

입력 : ㅣ 수정 : 2018-08-25 14: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달식 펜싱 총감독, 구본길, 남현희가 아시안게임 소회를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달식 펜싱 총감독, 구본길, 남현희가 아시안게임 소회를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양달식 한국 펜싱 대표팀 총감독이 25일 “목표였던 8개보다 값진 금메달 6개”라며 아시안게임 펜싱 일정을 모두 마친 소회를 밝혔다.

양달실 감독은 이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금메달 12개 중 6개를 가져왔다”며 “4년 전에는 홈(인천)에서 열린 이점을 살려 8개를 땄지만 이번엔 6개도 만족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메달 8개가 목표였는데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박상영, 김지연이 부담 때문에 금메달을 놓친 것 같다”며 “고생한 선수, 지도자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 펜싱 대표팀은 19~24일까지 치러진 펜싱 경기에서 총 12개 금메달 중 6개를 휩쓸었다. 은메달 3개, 동메달 6개도 보탰다. 목표였던 8개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한국 펜싱이 여전히 아시아 최정상 자리에 있음을 알렸다. 펜싱 메달 순위 2위의 중국(금3·은6·동2)과도 압도적 차이다.

양 감독은 “선수와 지도자들이 열심히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열심히 하면 좋은 성적을 내리라 믿는다.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 이상, 3개까지 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