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金’ 김서영 “한국 수영하면 떠오르는 사람이고 싶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25 13: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서 수영 김서영이 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8.25 연합뉴스

▲ 2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서 수영 김서영이 메달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8.25 연합뉴스

8년 만에 아시안게임 수영 금메달을 수확한 김서영(24·경북도청)이 한국 수영하면 떠오르는 인물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김서영은 2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 참가해 “너무 많은 축하를 받았다. 기분은 좋은데 아직 잘 믿기지 않는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서영은 지난 24일 여자 개인혼영 200m에 출전해 2분08초34를 기록하며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김서영은 대회 신기록(종전 2분08초94)은 물론 자신이 세운 한국신기록(2분08초61)까지 경신하며 경영 대표팀에 대회 첫 금메달을 안겼다.

양달식 경북도청 감독은 “2년 전 국제무대 입상을 위해 준비했고 김서영과 함께 4년 계획을 세웠다. 도쿄올림픽이 최종 목표다. 현재는 그 과정에 있다”며 의욕을 보였다. 김서영은 2014 인천 대회에서 2분14초08를 마크했고, 4년이 지난 현재는 2분8초대로 무려 6초를 줄였다. 남은 2년 동안 세계 수준에 보다 가깝게 다가갈 수 있다.

김서영은 “수영하면 박태환을 떠올린다.앞으로 수영에 ‘김서영도 있다’고 기억되게 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