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강’ 명성 유지한 한국 펜싱의 비결은 ‘관중석 코칭’

입력 : ㅣ 수정 : 2018-08-25 13: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메달 획득한 남자 사브르 대표팀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금메달 획득한 남자 사브르 대표팀
연합뉴스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다인 8개의 금메달을 따냈던 한국 펜싱은 2018 자카르타·팔램방 아시안게임에서도 효자 종목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6개를 수확하며 아시아 최강팀 펜싱팀이 한국이라는 것을 몸소 증명해냈다. 2위 중국(금3·은6·동2)과는 압도적 차이다.

한국 펜싱 대표팀이 이렇게 좋은 성적을 거둔 데에는 혹독한 훈련이 가장 큰 역할을 했겠지만 ‘인해전술 응원’도 빼놓을 수 없다. 이튿날 바로 경기가 있는 선수만 제외하고 대표팀 전원이 펜싱 경기가 열리는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 모여 함께 응원전을 펼쳤다. 관중석 곳곳에 퍼져 앉아서는 경기 중인 선수를 향해 “침착하게 해 시간 많아”, “형 괜찮아요”, “할 수 있다”, “집중해”라며 목청껏 소리를 질렀다. 남자 에페 개인전 도중에는 관중석에 있던 코치가 “상영아 비디오 판독 신청해”라고 소리를 지르자 박상영(23)이 실제로 판독을 신청해 점수 정정의 혜택을 보기도 했다.

분위기가 쳐졌다 싶으면 코칭스태프중 한 명이 ‘000 화이팅’이라고 선창을 했다. 그러면 관중들도 기다렸다는 듯이 ‘000 화이팅’이라고 후창을 했다. 피스트(펜싱 코트) 뒤쪽에 서서 선수에게 조언하는 코치가 오케스트라 지휘자처럼 팔을 휘두르며 관중들의 호응을 유도하는 장면도 쉽게 눈에 띄었다. 각 나라별로 코칭스태프가 관중석에 앉아 있긴 하지만 대표팀 모두가 나와서 매번 목청껏 소리치며 응원을 하는 것은 한국이 유일했다.

남자 플뢰레의 하태규(29)는 “컨디션에 무리가 안 되는 선에서 열심히 응원을 했다. 피스트에 올랐을 때 관중석에서 소리쳐주면 왠지 모르게 힘이 나고 긴장도 좀 풀린다”고 말했다. 유상주 사브르 감독은 “다같이 응원하는 것은 이제 전통이 됐다. 이번에도 너무 소리질러 목이 쉬었다. 선수를 100%로 만들기 위한 것이라면 지도자들은 뭐든지 해야 한다. 단합된 응원의 힘을 무시 못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자카르타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