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철거현장 가림막 무너지면서 아파트 창문 뚫어

입력 : ㅣ 수정 : 2018-08-25 1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일 오전 8시께 서울 송파구 거여2동의 한 철거공사현장 구조물이 쓰러지면서 건너편 아파트 위로 넘어졌다. 2018.8.25. 연합뉴스

▲ 25일 오전 8시께 서울 송파구 거여2동의 한 철거공사현장 구조물이 쓰러지면서 건너편 아파트 위로 넘어졌다. 2018.8.25. 연합뉴스



25일 오전 8시께 서울 송파구 거여동의 한 철거현장에서 가림막이 무너져 건너편 아파트를 덮쳤다.

철근이 아파트 4층 창문을 뚫고 방 안까지 들어갔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 철근이 들이닥칠 당시 집 안에 사람이 있었으나 다치지는 않았다.

경찰과 구청 관계자들은 사고 현장에 출동해 정확한 사고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