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A고 문제 유출 의혹…‘같은 오답’ 적어낸 쌍둥이

입력 : ㅣ 수정 : 2018-08-24 2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의 한 고등학교 교실. 서울신문 DB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 서울의 한 고등학교 교실. 서울신문 DB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습니다.

서울 강남구 A고등학교 교사가 같은 학교에 다니는 쌍둥이 딸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자매가 같은 오답을 적어낸 사실이 교육청 조사에서 확인됐다.

24일 서울시교육청이 A고 특별감사 전 실시한 특별장학(조사) 결과를 보면, 보직부장 교사 B씨의 쌍둥이 자매는 정답이 정정된 시험문제에 정정되기 전 답을 나란히 적어냈다. 그런데 이러한 경우가 몇 차례 더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자매는 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다.

자매가 수행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점도 확인됐다. 다만 해당 수행평가에서는 학생 대부분이 만점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학교에는 B씨 딸들 외에도 교사 자녀가 2명 더 다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교육부는 A고 문제유출 의혹이 확산하자, 교사인 부모와 학생인 자녀가 같은 학교에 다니지 못하도록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상피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또 자녀가 속한 학년 시험문제 출제·검토에서 관련 교원을 배제하지 않은 점도 바로잡도록 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13일 A고 특별장학을 벌인 데 이어 16일부터 22일까지 특별감사를 벌여왔다. 필요한 경우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