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관왕 이키에 메달 8개로 북한 사격 영웅 서길산과 타이

입력 : ㅣ 수정 : 2018-08-24 21: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카르타 AP 연합뉴스

▲ 자카르타 AP 연합뉴스

일본의 18세 여고생 이키에 리카코가 6관왕과 함께 이번 대회 메달 8개를 수집해 한 대회 최다 메달 타이를 작성했다.

이키에는 24일 여자 자유형 50m 결선에서 24초53에 터치패드를 맨먼저 찍어 대회 첫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류샹(중국·24초60)을 따돌리고 대회 여섯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6관왕에 은메달 둘로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쉬자위가 5관왕, 이날 남자 자유형 1500m에서 금메달을 딴 쑨양(이상 중국)이 4관왕에 머무르고 있어 젊음이나 참신성, 2020년 도쿄올림픽 등 미래의 가치 등 모든 면에서 대회 최우수선수(MVP) 영예는 그녀의 차지가 될 것이 확실시된다.

역대 대회 수영에서 6관왕에 오른 것은 그녀가 여섯 번째 여자선수가 된다. 그리고 일본 여자선수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6개 이상을 딴 이는 1970년과 1974년 대회 수영에서 금메달 10개를 수집한 니시가와 요시미와 1954년 대회부터 1962년 대회까지 역시 수영에서 금메달 7개를 수집한 사토 요시코, 둘뿐이다. 이제 4년 뒤 이키에가 둘의 기록을 넘보게 됐다.

이키에는 단일 대회 최다 메달 타이도 달성했다. 단일 대회 5관왕 이상은 역대 아시안게임에서 그녀가 여덟 번째다. 그녀는 은메달 둘을 따 이번 대회 8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렇게 한 대회에서 8개의 메달을 따낸 선수는 북한 사격의 ‘SO Gin Man’이 1982년 뉴델리 대회 금메달 7개, 은메달 1개를 따내 유일했다.
24일 여자 자유형 50m 경기가 열리기 전 대회 조직위원회 홈페이지가 만든 표. 따라서 이키에 리카코의 기록을 금 6. 은메달 2개로 정정해야 한다.

▲ 24일 여자 자유형 50m 경기가 열리기 전 대회 조직위원회 홈페이지가 만든 표. 따라서 이키에 리카코의 기록을 금 6. 은메달 2개로 정정해야 한다.

서길산이 옳다. 그처럼 한 대회 7개의 금메달을 따낸 것은 1972년 뮌헨올림픽 때 미국의 수영 영웅 마크 스피츠가 유일했다. 서길산은 또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서 사격 만점을 받으며 ‘인민체육영웅’ 찬사를 들었다. 지난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때 북한 사격팀의 감독으로 왔던 서길산은 2004년 아테네올림픽 때 52세 나이에도 선수로 출전한다는 소식이 국내 언론에도 크게 보도됐는데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