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투입돼 37분 뛰며 아홉 골 중국 왕샨샨 실화냐

입력 : ㅣ 수정 : 2018-08-25 05: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축구는 이제 토너먼트에 들어갔는데 득점왕은 이미 결정된 것이나 다름 없어 보인다.

중국 대표팀의 공격수 왕샨샨(28)이 지난 20일 타지키스탄과의 B조 조별리그 2차전 후반 11분 그라운드에 교체 투입돼 무려 9골을 넣는 등 세 경기에서 11골을 뽑아 득점 공동 2위를 달리는 팀 동료이며 수비수인 자오롱, 한국의 이현영(수원도시공사)보다 6골이나 앞서 있기 때문이다. 이제 남은 경기는 8강전, 준결승, 결승 등 세 경기인데 자오롱과 이현영이 한 경기에 두 골씩 넣어야 어깨를 나란히 할 뿐이어서 다소 성급하게 득점 경쟁이 끝났다고 예측하는 것이다.

타지키스탄전에서 그녀가 넣은 마지막 세 골은 모두 3분의 후반 추가시간에 뽑아낸 것이어서 놀라울 따름이다. 중국 여자 슈퍼리그 톈진 휘센 소속인 왕샨샨은 홍콩과의 1차전을 7-0으로 이겼을 때 한 골, 북한과의 2차전을 2-0으로 이겼을 때 한 골을 기록했다.

물론 그녀의 득점력도 있겠지만 타지키스탄 수비력에 큰 문제가 있어서일 것이다. 타지키스탄은 0-16으로 졌다. 지난 17일 북한과의 첫 경기에서도 같은 점수로 졌다. 22일 홍콩과의 마지막 경기에는 그래도 골맛을 보며 1-6으로 졌다. 이렇게 해서 세 경기 골 득실이 -37이었다.

3승으로 조 1위를 차지한 중국은 25일 밤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8강전에서 태국과 격돌한다. 앞서 오후 6시 북한은 일본과 맞붙는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4일 홍콩을 5-0으로 누르고 28일 준결승에 선착했다. 이현영은 골을 추가하지 못했다. 대만은 베트남과 정규시간과 연장까지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이기고 28일 한국과 다른 쪽 준결승에 선착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