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위20% 가구 1인당 사업소득 15% 감소

입력 : ㅣ 수정 : 2018-08-25 1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구 소득 하위 20%인 계층(1분위)의 1인당 사업소득이 1년만에 15% 가까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2015년 1분기∼2018년 2분기까지의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를 분석한 결과 1분위의 균등화 사업소득이 올해 2분기에 18만 8000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약 3만 2000원(14.6%) 감소했다고 25일 밝혔다. 균등화 소득은 가구원 수의 영향을 배제하도록 처리한 1인당 소득으로 볼 수 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한 1분위 균등화 사업소득은 작년 4분기에 14.2% 늘었는데 올해 1분기에 3.6% 줄었고 올해 2분기에는 감소폭이 더 커졌다. 1분위의 균등화 근로소득은 올해 1분기에 3.6%, 2분기에 4.5%로 2분기 연속 마이너스 행진했다. 근로소득, 사업소득, 재산소득, 이전소득을 합한 금액에서 공적 이전지출(경상조세 등)을 뺀 1분위의 처분가능소득은 균등화 값을 기준으로 2분기 월평균 85만원이었다. 역시 작년 2분기보다 0.4% 감소했다.

소득 상위 20% 계층(5분위)은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이 월평균 444만 3000원으로 10.2% 증가해 대조를 보였다. 올해 2분기 5분위의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을 1분위의 균등화 처분가능소득으로 나눈 5분위 배율은 5.23이었다. 2분기 기준으로는 2008년 5.24를 기록한 후 1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5분위는 2분기 균등화 공적 이전소득 역시 전년동기대비 28.6% 늘어난 17만 8000원으로 전 계층 가운데 가장 크게 증가했다. 다만 균등화 공적이전소득 금액 자체는 1분위가 18만 4000원으로 전체 분위 중 가장 많았다. 중간계층인 3분위는 균등화 재산소득이 30.2% 감소해 6000원을 기록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