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연극촌, 이윤택 감독 논란 이미지 씻고 새 출발

입력 : ㅣ 수정 : 2018-08-25 1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밀양연극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밀양연극촌

연극 연출가 이윤택씨 성추문 논란으로 존폐위기에 몰렸던 경남 밀양시 밀양연극촌이 연극 중심의 종합문화예술타운으로 새 출발 한다.

밀양시는 24일 밀양연극촌 활성화 마스트플랜 수립 용역을 9월 초에 발주해 내년 5월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용역을 통해 밀양연극촌 활성화 방안, 연극축제 발전 방안, 연극촌 공간 배치를 비롯한 시설개선 방안 등을 마련하고 연극촌 및 연극제 명칭 변경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시민과 연극인들이 밀양연극촌을 상시로 이용할 수 있는 활용 방안을 찾아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마스트플랜을 수립한 뒤 중앙부처 공모사업도 적극 추진하고 공연장과 연습실, 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도 건립하는 등 밀양연극촌을 종합문화예술타운으로 조성한다.

시는 밀양연극촌의 부정적 이미지를 쇄신하기 위해 ‘밀양연극촌’과 ‘밀양연극축제’ 명칭 변경을 추진한다. 앞서 시는 지난 5월 밀양연극촌과 밀양연극축제 명칭 변경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를 했으나 심사결과 참신한 아이디어가 없어 이번 용역과제에 명칭변경을 포함했다.

시 관계자는 “마스트플랜 용역과 시민 의견 등을 종합해 밀양연극촌과 밀양연극축제 명칭을 참신하고 발전적인 이름으로 바꾸어 새로운 연극촌과 연극축제로 거듭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밀양연극촌 활성화 방안의 하나로 ‘청년 K-Star 밀양연극아카데미’를 다음달 부터 본격 운영한다. 밀양연극촌을 이끌 핵심 연극단인 청년 K-Star 밀양연극아카데미는 행정안전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공모에 선정된 사업이다.

오는 9월 3일까지 모두 40명의 단원을 모집한다. 선발된 단원들은 공연작품을 제작해 연극제에 참여하고 지역학교와 연계한 문화예술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공모를 통해 중앙대 예술대학원 공연영상학과 이대영 교수와 극단 메들리 김은민 대표를 각각 예술감독과 조감독으로 임명됐다.

밀양연극촌에서 해마다 여름에 열리는 ‘밀양여름공연예술축제’는 명칭과 일정을 변경해 개최한다. 시가 주관하고 밀양푸른연극제추진위원회와 밀양문화재단이 주관해 ‘푸른연극제’라는 이름으로 10월 5~9일 밀양연극촌과 밀양아리랑센터에서 개최한다. ‘치유, 성찰, 희망’을 주제로 정하고 ‘연극 새로운 희망을 노래하다’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젊은 우수연극 초청작 9편을 비롯해 밀양시 극단 초청작 3편, 낭독공연 공모선정작 7편, 밀양시민생활예술 프린지공연 10편 등 모두 30여편이 공연될 예정이다. 연극축제 기간에 공연 뿐 아니라 연극과 관련해 전문가와 관객들이 토론·소통하는 연극포럼이 3차례 마련된다.

시는 푸른연극제 개최를 위해 4억 13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조경시설과 공연장 보수 등 연극촌 개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밀양연극촌이 대한민국 연극 메카로 거듭 나고 밀양연극축제가 세계적인 연극축제로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밀양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