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민주당 권력 교체, 송·김·이 “1등 자신있다”…추미애 ‘고별 회의’

입력 : ㅣ 수정 : 2018-08-24 16: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25 전당대회 하루 앞으로
지지 호소하는 송영길·김진표·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왼쪽부터)·김진표·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지난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지 호소하는 송영길·김진표·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왼쪽부터)·김진표·이해찬 당대표 후보가 지난 17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 대표 선출을 하루 앞둔 24일 송영길·김진표·이해찬 후보는 저마다 승리를 자신했다. 태풍 ‘솔릭’으로 마지막 TV토론회를 치르지 못한 3인은 이날 일제히 기자간담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 2기 집권여당 대표로서의 비전을 제시했다.

송 후보는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저는 세력도 조직도 부족하지만 적어도 우리 민주당 대의원 정도 되시는 분들은 우리 노무현 전 대통령이 말한 깨어 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인 이분들이 지역위원장의 ‘오더’를 받고 그대로 찍지 않을 것”이라며 “후보들의 연설을 듣고 본인들이 자주적으로 판단할 것이라 믿고, 그러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전북서 기자회견 갖는 송영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지난 20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북서 기자회견 갖는 송영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지난 20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특히 송 후보는 2002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선 후보 경선 과정을 언급하며 “당시 광주는 동교동 세력을 업은 이인제를 거부하고 국회의원 지지자가 한 명도 없던 노무현을 지지했다”며 “그런데 지금 그 광주가 송영길을 압도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진표, 이해찬 후보 간의 세력과 계보 싸움을 목도하고 있는 대의원 동지들이 당의 통합과 사심 없이 문재인 대통령을 지킬 송영길을 선택해줄 것이라 믿고 호소한다”고 했다.


이에 맞서는 김 후보는 기자간담회에서 “끝까지 자신감을 갖고 임하겠지만 이미 끝난 권리당원 투표가 예상했던 투표율을 상회한다고 나오는 것 같다”며 권리당원 투표율이 높을수록 자신에게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또 “대의원 투표에서는 최선을 다하고 있고, 저를 지원하는 의원 수가 적극 늘어나고 있다”며 전해철, 최재성 두 현역 의원을 직접 거론했다. 그러면서 “종합해보면 제가 1강(强)으로 갈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지난 달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지난 달 1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유능한 경제 당 대표’ 슬로건을 내세운 김 후보는 “우리 민주당은 끝까지 먹을 문제를 책임져야 하는 여당”이라며 “이번 전당대회는 경제 전당대회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 후보 중 가장 늦게 당 대표 경선에 뛰어든 이 후보는 “한 달 남짓 동안 전국을 다니면서 많은 사람을 만났는데 가장 인상깊게 느낀 것은 지난 몇 년 동안 우리 당이 규모도 커졌고 자신감도 생기고 활기도 생겼다는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해찬 후보가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2018.8.24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해찬 후보가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2018.8.24
뉴스1

이 후보는 오는 27일로 알려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 다음 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9월에 큰 변화가 올 것 같다”며 “당 대표가 되면 여야 합동방문단을 구성해 평양을 갈 생각이다”고 했다. 또 “저는 평양, 개성, 금강산을 여러 번 다녀왔고 당시 여러 법률과 예산을 지원했던 사람이라 지금 평양에 있는 고위층을 비교적 많이 알고 있으니 앞으로 남북관계를 풀어가는 방향에 깊이 있는 대화를 희망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이 후보는 “조직을 이끌어가는 데 가장 중요한 게 인사”라며 추후 당직 인선에서의 ‘탕평·공정 인사’를 약속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한편 2년 임기를 모두 채우고 당 대표에서 물러나게 된 추미애 대표도 이날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추 대표는 “내일 새로운 지도부가 선출됨과 동시에, 수평적이고 평화적인 당권 이양을 마치게 된다”며 “저는 임기를 다 채운 첫 번째 당대표라는 명예를 안게 됐지만, 지난 수십 년간 정치적 고비마다 숱한 분열과 통합을 거듭해 왔던 민주당의 아픈 역사를 끝냈다는 데 더 큰 의미를 두고자 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특히 추 대표는 “우리를 미소로 지켜보고 계시는 김대중, 노무현 두 분 대통령님께서 오늘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흐뭇하게 바라보실 것 같다”며 “당 대표로서 저는 책임을 내려놓지만 집권여당의 국회의원으로서, 또한 자랑스러운 민주당 당원으로서의 소임은 끝까지 함께 지고 가겠다”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