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 근심·걱정’ 강아지?… 표정만 그래요!

입력 : ㅣ 수정 : 2018-08-24 15: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걱정 강아지’ 베이컨.

▲ ‘걱정 강아지’ 베이컨.

세상 근심과 걱정을 다 짊어진 듯한 표정을 가진 반려견이 인스타그램에서 화제가 됐다고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매셔블(Mashable)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블루베리 머핀 안 줄까봐 걱정!”

▲ “블루베리 머핀 안 줄까봐 걱정!”

반려견 ‘베이컨’의 인스타그램에서 베이컨의 사진은 모두 걱정하거나, 근심하거나, 불안하거나, 충격을 받았거나, 낙담하거나, 절망한 표정으로 가득하다. 마치 내일이 월요일이란 사실을 깨달은 직장인의 표정과도 흡사하다.
“눈 떠도 걱정!”

▲ “눈 떠도 걱정!”

모순되게도 베이컨은 특유의 표정 덕분에 인스타그램에서 사랑받고 있다. 베이컨의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워는 거의 3년 만에 1만4700명으로 늘었다. 견주는 지난 2015년 9월에 베이컨의 인스타그램을 만들었다.
“눈 감아도 걱정!”

▲ “눈 감아도 걱정!”

베이컨 특유의 표정은 혈통 탓일까. 페키니즈, 닥스훈트, 치와와 등의 피가 섞인 탓인지도 모른다. 아니면 크고 동그란 눈과 축 처진 입매 탓인지도 모른다.
“잠이 와도 놓을 수 없는 걱정!”

▲ “잠이 와도 놓을 수 없는 걱정!”

견주는 베이컨이 정말 불안하거나 걱정돼서 그런 표정을 짓는 것은 아니고, 일상에선 행복한 반려견이라고 안심시켰다. 아주 드물게 행복한 표정의 사진도 보인다. 특히 사진 속에서 생일 축하 케이크 앞에서 미소 짓는 베이컨은 정말 행복해 보인다.
미국 플로리다 주(州)에 사는 견주는 1년 전에 베이컨을 입양했다고 겟 리시드 매거진(Get Leashed Magazine)은 전했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