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개월 아이, 의자에 묶고 방치한 어린이집 교사

입력 : ㅣ 수정 : 2018-08-24 1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아이들을 장시간 묶어둔 사실이 드러났다.

광주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전현민 부장검사)는 원생들을 의자에 묶어 학대한 혐의(아동학대 범죄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어린이집 교사 A(38)씨와 원장 B(42)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26개월된 어린이집 원생 2명을 12차례에 걸쳐 안전의자에 앉힌 채로 짧게는 15분, 길게는 50분 동안 벨트를 채워놓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오후 6시 이후 다른 교사들이 퇴근하고 혼자 근무하는 시간에 어린이집을 청소하면서 편의를 위해 원생들을 묶어둔 것으로 조사됐다. 원장 B씨는 이 같은 학대 사실을 알고도 묵인하거나 방치한 혐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