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뷸런스 불렀는데 62시간 만에 도착, 영국 의료체계 허점

입력 : ㅣ 수정 : 2018-08-24 10: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 동영상 캡처

▲ BBC 동영상 캡처

영국의 한 환자가 긴급 전화 999을 걸어 앰뷸런스를 보내줄 것을 요청했는데 62시간이 지난 뒤에야 도착했다.

BBC가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입수한 응급 의료 체계 관련 통계를 분석해 언뜻 믿기지 않는 영국의 응급 의료 체계의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웰시 앰뷸런스 서비스란 기관은 네 명의 환자를 50시간 이상 기다리게 만들어 영국에서도 가장 응급 대응이 엉망인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24시간 이상 환자를 기다리게 만든 앰뷸런스 서비스 기관은 네 군데나 됐다. 일부 환자들이 호흡이나 정신 건강에 문제를 일으킨 것은 물론이다.

웰시 앰뷸런스 서비스의 대변인은 이런 사례가 “전형적인 것은 아니다”며 “천차만별인 대기 시간 가운데 가장 극단적인 예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다른 기관들도 “덜 심각한 응급 호출”이라 그런 것이며 자신들은 목숨이 경각에 달하거나 다급한 상황에 처한 이들을 최우선으로 응대한다고 해명했다. 환자연맹은 “심히 우려되는” 통계라고 반박했다.

대다수 앰뷸런스 서비스 기관들은 가장 심각한 유형의 응급 호출일 경우 평균 8분 안에 앰뷸런스가 도착해야 한다는 국가적 목표를 충족시킨다고 상급 기관에 보고한다.

환자연맹의 루시 왓슨은 “모든 사람은 필요할 때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 고령화되니 모든 건강 관련 서비스 수요가 늘어난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래서 투자가 늘어 앰뷸런스들이 제시간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국 앰뷸런스 서비스 기관별 가장 늦게 걸린 도착시간 비교

▲ 영국 앰뷸런스 서비스 기관별 가장 늦게 걸린 도착시간 비교

하이 위컴에 사는 실비아 마시(79) 할머니는 뒷뜰에서 넘어져 엉덩이를 다쳐 길바닥에 그냥 누워 있었다. 마시의 딸 캐롤린 하데이커는 “어머니는 3시간 반이나 누워 계셨어요. 999 접수자는 아주 바쁘다고 하더군요. 여섯 번쯤 전화를 걸었는데 그때마다 의사 선생님이 전화를 걸어줄 것이라고 하더군요. 하지만 한 통화도 안 왔어요. 정말 난감했어요. 얼마나 더 걸릴까 계속 생각했어요. 어머니는 완전 쇼크가 왔고 팔을 덜덜 떨고 마비가 왔어요. 앰뷸런스와 병원 직원 모두 환상적이었어요. 그들의 잘못은 아니고, 전체 시스템이 망가진 거지요”라고 말했다.

이 지역을 관장하는 사우스 센트럴 앰뷸런스 서비스의 폴 제프리스는 “더 우선적으로 대응해야 할 응급 전화가 있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웰시 앰뷸런스 서비스의 스테픈 클린턴 부국장은 “기다리고 싶은 시간보다 더 오래 기다리는 환자들이 많다는 것을 전적으로 인정한다”면서도 “말하자면 이런 수치는 대기 시간 스펙트럼의 아주 극단적인 예에 불과하며 전형적이지도 않고, 개별 사례들의 여건들을 일일이 설명하지도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50시간 이상 기다렸던 네 환자에 대한 구체적인 자료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BBC는 세 사례는 응급 대응 카테고리의 두 번째 높은 수위였던 “amber”였고 한 사례만 그다지 심각하지 않은 “그린”이었다고 주장했다.

방송에 따르면 2015년 영국에서의 앰뷸런스 호출은 889만 2346건이었는데 1년 뒤 989만 1559건, 지난해 1024만 2507건으로 늘어 2년 사이에 15%나 늘었다. 앰뷸런스경영자연맹 대변인은 “예외적으로 길고 바쁜 겨울에“ 호출이 부쩍 늘어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국립건강보험(NHS) 개선위원회 대변인은 최근 늘어나는 수요에 발 맞춘 앰뷸런스 대응 프로그램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3600만 파운드(약 517억원)를 더 조성해 NHS 앰뷸런스의 질적 수준을 높이고 의료요원을 증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