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차량 공유 서비스, 편리한 건 장점 가격 만족도는 낮아

입력 : ㅣ 수정 : 2018-08-24 09: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유경제 하면 소비자가 가장 먼저 떠올릴 차량공유가 막상 가격과 보상절차에선 큰 만족감을 주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6월 카셰어링 업체인 그린카, 쏘카, 카썸을 최근 1년 이내 이용한 성인 72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용 편리성에는 높은 점수를 줬지만 가격과 보상 절차는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했다.

조사결과를 보면 차량공유 소비자만족도는 5점 만점 기준으로 평균 3.53점이었다. 카썸(3.62점), 그린카(3.53점), 쏘카(3.49점) 순으로 만족도가 높았다. 차량공유 업체의 ‘이용 편리성 및 고객 응대’(3.67점), ‘서비스 호감도’(3.54점)에는 만족도가 높았지만 ‘가격 및 보상 절차’(3.40점), ‘보유 차량의 다양성’(3.42점)은 그렇지 못했다. 응답자 가운데 41.4%(300명)는 차량공유 서비스를 이용할 때 전기차나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 자동차를 사용한 경험이 있으며 이용자들의 만족도는 평균 3.78점으로 높게 나왔다.

최근 3년간(2015∼2017년)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이들 3개 차량공유 업체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139건이다. 업체별로는 쏘카가 69.8%(97건)로 가장 많았고 그린카가 30.2%(42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접수된 사건 가운데 환급, 배상, 계약해제 등 보상 처리된 사건 비율을 나타내는 피해구제 합의율은 그린카(54.8%)가 쏘카(34.0%)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