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여야지도자, 지하철 5·9호선 김포연장 위해 초당적 협력하기로

입력 : ㅣ 수정 : 2018-08-24 07: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두관·홍철호 의원과 정하영 시장·시의회 공동 정책간담회 개최
자유한국장 홍철호(맨왼쪽)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오른쪽서 두 번째) 의원 등이 국회에서 ‘지하철 5·9호선 김포연장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김포시의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장 홍철호(맨왼쪽)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오른쪽서 두 번째) 의원 등이 국회에서 ‘지하철 5·9호선 김포연장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김포시의회 제공

자유한국당 홍철호(김포시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김포시갑) 의원, 정하영 김포시장, 신명순 김포시의회 의장, 김종혁 김포시의회 부의장이 국회에서 ‘지하철 5·9호선 김포연장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23일 열린 간담회는 지하철 5·9호선 김포유치와 김포스마트신도시개발을 위해 마련됐다. 소속정당을 떠나 김포 발전과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지역 국회의원들과 자치단체장, 시의회가 하나돼 협력하기로 했다는 점에서 향후 성과가 기대된다.

‘지하철 5·9호선 김포연장 사업’이 실제 추진되기 위해서는 2021년 수립·시행될‘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및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사업계획이 반드시 반영돼야 한다. 지역 정가는 물론 시민들의 공동노력이 필요한 때다. 이에 참석자들은 지하철 5·9호선 김포연장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할 것과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스마트시티 김포’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데 총력을 다하기로 합의했다.

스마트시티는 국책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홍·김 두 의원은 김포가 통일시대를 대비한 스마트도시로 최적지라 판단하고, 정부 측에 확대 추진을 요구하기로 했다. 아울러 김포시와 시의회는 지자체 차원에서 행정·재정적 지원을 적극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참석자들은 지하철 5·9호선 김포연장과 김포 스마트신도시 개발을 위해 김포시의회와 김포시, 국회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실무협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누산지구 개발 연구용역 예산을 추경에서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김포는 여야를 떠나 김포발전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며,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지하철 5·9호선 김포연장과 김포스마트신도시 개발을 위해 초당적 협력을 약속한 만큼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