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덕 기자’가 안내하는 세계맥주 가이드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18: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맥주 나를 위한 지식 플러스/심현희 지음/넥서스북스/184쪽/1만 3800원
“맥주는 신이 우리를 사랑하고 우리가 행복하기를 바란다는 증거다.”

‘맥주 덕후’라면 미국 건국의 아버지 벤저민 프랭클린의 이 맥주 예찬에 고개를 끄덕일 터다. 하지만 무턱대고 마시기보다 알면 더 사랑하게 되고 행복해진다. 맥주의 풍요로운 맛과 향을 더 가열 차게 즐길 수 있게 길을 내주는 책이 나왔다. 대학 땐 밤마다 ‘소맥’을 말아 먹으며, 해외 어학 연수 땐 밤마다 펍에 출근 도장을 찍으며 맥주 내공을 쌓은 ‘맥덕 기자’가 안내자를 자처한다.

저자가 맥주의 맛에 눈을 뜬 건 영어 공부를 위해 떠난 아일랜드에서다. 아일랜드 서부 해안 인근의 작은 마을 에니스의 한 펍에서 마신 스타우트 맥주 한 모금은 그의 12년 맥주 인생의 출발이 됐다. 거품은 소프트 아이스크림처럼 부드럽고 커피와 초콜릿맛까지 품고 있는 맥주의 쌉싸래한 풍미에 반한 저자는 2016년부터 서울신문에 ‘맥덕기자의 맛있는 맥주이야기’를 연재하며 ‘덕업 일치’를 이뤘다.

글로벌 맥주업계의 스타들을 독점으로 인터뷰하고 세계 각지의 희귀한 맥주들을 접하면서 쌓은 풍성한 경험과 정보가 책의 재료가 됐다.

책은 맥주 맛을 좌우하는 재료와 제조 과정, 역사뿐 아니라 특정 맥주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 맥주와 어울리는 음식, 서울에서 가볼 만한 맥주 펍까지 맥주에 관한 모든 것을 담백하고 선명한 문장으로 전한다. 추천 맥주는 국내 마트나 펍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것으로 골라 ‘맥덕’들의 다양한 취향과 호기심을 알차게 채워준다.

“와인이 자연의 영향을 많이 받는 술이라면, 맥주는 사람이 구현할 수 있는 가장 다채로운 맛을 낼 수 있는 술이다. 때문에 한잔의 맥주를 마시는 일은 맥주를 마시는 사람과 그 맥주를 마시는 사람들과 그 맥주가 탄생한 시대에 대한 탐험이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8-08-24 3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