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길거리 전단/박현갑 논설위원

입력 : ㅣ 수정 : 2018-08-24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근길 지하철 역사에 2~3명의 중년 여성들이 나와 있다. 전단 배포자들이다. 손을 내밀며 전단을 건낸다. 미안하지만, 대부분 피한다. 손잡지 않을 수 없는 전단도 있다. 퇴근길 집 현관에 꽂힌 야식, 헬스 등의 전단이다. 문을 열려면 손으로 치워야 한다. 테이프로 붙인 때도 있다. 어떤 경우든 휴지통으로 직행이다.

잃어버린 애완견을 찾아주면 후사하겠다거나 과외 전단처럼 정보용은 챙겨 보기도 하지만, 상업 목적의 전단은 대체로 눈총의 대상이다. 그래도 사라지지 않는다.

절박해서일 것이다. 상업용 전단은 대체로 음식점 주인들이 광고주다. 불경기로 문 닫는 곳이 허다한 실정이니 길거리 홍보라도 하려는 게다. 전단 배포자도 사정이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아침엔 전단을 돌리고 오후엔 부업으로 생계를 꾸리는 경우도 있다. 전단이 홍보수단이자 생존수단인 셈이다.

공공 지원으로 자영업자를 위한 ‘전단 전용 앱’을 만들면 어떨까? 업종별·지역별 플랫폼을 만든 뒤, 자영업자는 누구나 이용하게 하는 거다. 전단 배포자는 소상공인 부담으로 모니터링 요원으로 활용한다. 소비자는 수시 검색이 가능하니 윈윈이 되지 않을까.

박현갑 논설위원 eagleduo@seoul.co.kr

2018-08-24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