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잘 버는 남자 배우’ 1위 조지 클루니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2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버는 남자 영화배우로 조지 클루니(57)가 뽑혔다고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클루니는 지난해 6월부터 1년간 총 2억 3900만 달러(약 2680억원)을 벌어들여 1위에 올랐다. 클루니는 영화보다 사업을 통해 수입을 냈다. 특히 친구들과 함께 2013년에 설립한 데킬라 회사 ‘카사미고스’를 지난해 6월 영국계 주류회사 ‘디아지오’에 매각한 게 결정적이었다. 2위에는 할리우드의 대표적 다작 배우 드웨인 존슨(46)이 올랐다. 존슨은 1년간 1억 2400만 달러(약 1390억원)을 벌었다. ‘아이언맨’으로 유명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53)와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토르’ 역으로 출연했던 크리스 헴스워스(35)가 각각 8100만 달러(약 908억원)와 6450만 달러(약 723억원)로 뒤를 이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8-2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