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하이라이트] 루게릭병 아내 돌보는 남편, 절망 속 싹트는 희망

입력 : ㅣ 수정 : 2018-08-24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메디컬다큐 7요일(EBS1 금요일 밤 8시 40분)
남편 천춘수(56)씨의 알람은 수년째 새벽 4시 30분에 맞춰져 있다. 아내 송연분(54)씨의 상태를 살피기 위해서다. 2011년 오른팔이 잘 움직이지 않아 병원을 찾았다가 루게릭병 진단을 받은 아내는 상태가 급속도로 나빠져 위루술을 통해 특수 영양식을 공급받고 인공호흡기를 착용했다. 지금은 스스로 눈을 뜨고 감는 일조차 불가능한 상태다. 루게릭병은 운동신경 세포가 파괴돼 의식, 감각은 또렷하지만 전신의 근육은 굳는 퇴행성 질환이다. 아내의 식사, 배변은 물론 자고 깨는 일까지 모두 춘수씨의 손길이 필요하다. 춘수씨에겐 오래전부터 바라던 소망이 하나 있다. 낡고 오래된 지하방을 떠나 햇볕이 잘 드는 새집으로 이사하는 것이다. 하지만 아내의 치료비만으로도 벅찬 상황. 그러던 어느 날 희소식이 날아왔다. 임대아파트 입주모집에 당첨됐다는 것이다. 다가온 이사 날 춘수씨는 아내를 새집으로 무사히 이사시킬 수 있을까. 절망 속에서도 아내를 향한 변함없는 마음으로 곁에서 아내를 지키는 남편의 특별한 사랑 이야기를 만나 본다.
2018-08-24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