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서울 투기지역 추가 지정 검토”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2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부 과열…수도권 공급확대 방안 마련
아파트 매매가↑ 전세가↓ 상반된 움직임


서울 등 일부지역에서 부동산 과열현상이 나타나고 아파트값과 전셋값이 반대 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정부는 이와 관련해 투기지역 추가 지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수도권을 중심으로 공급확대 방안도 마련한다.

2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 들어 전국 아파트값은 0.46% 떨어졌지만, 서울 지역 전체 아파트값은 5.10% 올랐다. 이번 주에도 0.37%나 뛰어 주간 상승률로는 30주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용산·여의도는 대규모 개발계획 발표로 가격이 껑충 뛰었고, 상대적으로 아파트값 상승이 더뎠던 강북 지역도 교통여건 개선과 주거환경 개선 사업과 같은 호재를 업고 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송파구 아파트값은 7.37% 상승했고 강동구도 6.95% 올랐다. 서초구는 4.74%, 강남구는 5.66% 상승했다.

반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54% 내렸다. 강북보다 강남 4구가 주도한 가운데 송파구는 4.65%, 강남구는 3.19%가 내렸다.

정부는 이날 서울청사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주택시장 동향 관련 경제현안간담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다음주 열리는 부동산가격안정심의위원회와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통해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의 추가 지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신혼희망타운을 위한 공공택지 확보 등을 통해 공급 확대에도 나선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역세권 청년주택, 소규모 정비사업 활성화 등 수도권 내 주택공급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8-2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