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 우려’ 명문제약 고혈압약도 판매 중지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2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약처, 발사르탄 의약품 검사 완료
암 발병 우려가 제기된 ‘발사르탄’ 성분의 고혈압약 가운데 국내 명문제약의 ‘발사닌정80㎎’이 추가로 판매 중지 조처를 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됐거나 국내에서 제조한 발사르탄 원료의약품 52개사 86품목의 검사를 완료하고 이런 조치를 취했다고 23일 밝혔다.

식약처는 중국 제지앙 화하이에서 제조한 발사르탄에서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물질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검출됨에 따라 관련 조사를 진행해 왔다. 지난 6일 발사르탄 41개 품목에 대한 중간조사 결과 발표 후 나머지 45개 품목을 수거·검사한 결과 2개 품목에서 NDMA 관리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원료 의약품들은 스페인 퀴미카 신테티카에서 제조해 팜스웰바이오가 수입한 1개 품목과 중국 지앙쑤 종방이 제조한 명문제약의 1개 품목이다. 이 가운데 팜스웰바이오의 발사르탄을 사용한 5개 완제의약품은 지난달 7일 이미 판매 중지돼 명문제약의 발사르탄 완제의약품 1개만 이날부터 판매가 중지된다. 해당 의약품을 복용하는 환자는 기존에 처방받은 병·의원이나 약국을 찾아 재처방 또는 교환을 받아야 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8-2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