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팍한 살림살이에 보험 해약·예금 해지 급증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2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월 생명보험 해약환급금 2조↑…1분기 예금 중도해지 51만건 넘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경기 둔화로 살림살이가 어려워지자 보험을 깨고 해지환급금을 받거나 은행 예·적금을 중도에 해지하는 사례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도해지가 손해라는 것을 알지만 당장 지출을 줄이고 급한 목독을 마련하기 위한 고육지책인 셈이다.

23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올해 1~5월 생명보험사가 보험을 해지한 가입자에게 돌려준 환급금은 11조 7145억원이다. 지난해 1~5월 해지환급금 9조 5475억원보다 2조원 이상 늘었다. 이대로라면 올해 해약환급금이 사상 최대 규모가 될 가능성이 크다. 2016년 21조 7009억원이던 생명보험 해지환급금은 2017년 23조 6659억원까지 불어났다.

반면 올해 5월까지 생보사들의 신계약 규모는 131조 889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49조 1963억원)보다 17조원 넘게 줄었다. 보험사 관계자는 “보험은 대표적인 경기 후행 산업으로 통하는데 해지가 늘어나는 것은 가입자들이 체감하기에도 경기가 좋지 않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보험설계사도 “당장 목돈을 위해 보험을 아예 해지하는 사람은 물론 최소한의 보장만 남기고 특약을 없애는 경우도 많다”면서 “대목 장사에 실패한 자영업자들의 문의도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손해보험사들의 해지환급금도 늘어나기는 마찬가지다. 국내 14개 손보사들의 장기해약 환급금은 2015년 9조 8999억원에서 2016년 10조 1285억원, 지난해에는 10조 6504억원까지 늘어났다. 올해도 4월 기준 4조 27억원으로 1년 추정치로는 12조원을 웃돈다.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이 주로 가입하는 장기재물보험은 실적 증가 추세가 꺾였다. 상위 4개사(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의 판매실적은 올 상반기 392억원이다. 지난해 연간 판매액이 850억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판매가 줄어들고 있다.

은행의 예·적금도 해지 추세가 두드러졌다. 정재호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개인 및 개인사업자 명의의 예금 중도 해지 건수가 2016년 147만건에서 지난해 171만건으로 크게 늘어났다. 올해는 1분기에만 51만건을 넘긴 상태다. 지난해 594만건의 해지 건수를 보인 정기적금도 올해 1분기 이미 166만건 해지가 이뤄졌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8-2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