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늘 초·중 휴업 명령…교육당국 ‘비상’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22: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 12개 시·도 7835개교 휴업·휴교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관통 과정에서 전국 각 지역 학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휴교 및 휴업 명령이 잇따랐다. 교육부는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대응기구인 ‘중앙사고수습본부’를 꾸리고 비상대응 체제에 돌입했다.

‘솔릭’이 한반도를 지나는 24일 휴업·휴교할 예정인 유치원과 특수학교, 초·중·고등학교는 전국 12개 시·도 7835개교로 23일 집계됐다. 서울교육청은 이날 교육감 주재 회의를 열고 태풍의 영향력이 가장 크게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24일 하루 동안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에 휴업을 명령하고 고등학교에는 휴업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휴업은 학생만 등교하지 않고 휴교는 학생에 더해 교직원도 학교에 나오지 않아도 된다. 서울의 휴업 명령 대상은 유치원 889곳, 초등학교 601곳, 중학교 383곳, 특수학교 27곳이다. 휴업 권고 고등학교는 317곳이다. 불가피하게 아이를 학교에 보내야 하는 경우에 대비해 방과후 과정인 유치원 에듀 케어와 초등 돌봄교실은 일단 정상운영한다. 인천, 경남은 유치원부터 중학교까지 전면 휴업하고 고등학교는 휴업이 권고됐다. 대전은 유치원과 초등학교 전면 휴업,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휴업 권고다. 세종·강원·전북도 모든 학교가 휴업하고 충북은 전 학교가 휴교한다. 한편, 23일 전국적으로 휴업했던 학교는 1965개교, 등·하교 시간을 조정했던 학교는 2667개교로 잠정 집계됐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8-24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