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 휩쓸려 실종된 제주 관광객 이틀째 수색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1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경, 제주 소정방폭포 실종 여성 수색 제주도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든 22일 밤 서귀포시 소정방 폭포에서 20대 여성이 파도에 휩쓸려 실종돼 해경이 수색하고 있다. 2018.8.2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해경, 제주 소정방폭포 실종 여성 수색
제주도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든 22일 밤 서귀포시 소정방 폭포에서 20대 여성이 파도에 휩쓸려 실종돼 해경이 수색하고 있다. 2018.8.22 연합뉴스

태풍 영향 속에 제주 소정방폭포에서 실종된 20대 여성에 대한 이틀째 수색이 23일 진행되고 있다.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해경 26명, 서귀포시 공무원 34명 등 총 60명이 서귀포시 소정방폭포 인근 해안가에서 실종된 관광객 박모(23·여·서울)씨를 찾고 있다.

또 항·포구와 해안가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항·포구에 대피한 선박 안전에 대해 점검하고 있다.

전날에도 해경 대원과 경찰, 소방 등이 실종된 박씨에 대한 수색을 벌였다.

박씨는 22일 오후 7시 19분께 소정방폭포 해안가에서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박씨와 같이 바다에 빠졌던 이모(31·제주)씨는 스스로 바다에서 빠져나왔으나 상처를 입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