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야산서 등산복 차림 백골 시신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1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3일 오후 경북 구미 산동면 성수리 야산에서 등산복 차림의 백골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한 등산객으로부터 “백골 시신과 함께 신발, 가방, 휴대전화기가 근처에 흩어져 있다”는 신고 전화를 받고 시신을 수습했다.

시신은 부패가 많이 진행돼 거의 백골 상태였고 등산복과 등산 티셔츠, 토시 차림이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현장조사에서 시신이 발견된 지점의 위쪽 20여m에서 옷과 주민등록증을 발견했다. 주민등록증으로는 36세 남성에 주소는 구미가 아닌 타지인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최근 이어진 폭염으로 부패 정도가 심해 사망 시기 추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시신 발견 장소가 급경사 아래 지점인 데다 목이 크게 꺾인 점 등으로 미뤄 실족사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봉철 구미경찰서 형사과장은 “시신이 발견된 위쪽에 신문지를 깔아두고 장기간 머문 흔적이 있다”며 “산으로 내려오다가 넘어지는 바람에 신발, 가방, 휴대전화 등이 흩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휴대전화의 통화내용을 파악하고 범죄 연관성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