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넛오일은 순수한 독…나쁜 지방 덩어리”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18: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하버드대 교수 주장
포화지방 비율 80%
돼지 지방의 2배
코코넛오일 픽사베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코넛오일
픽사베이

다이어트에 좋은 음식으로 인기를 끄는 코코넛 오일이 몸에 나쁜 독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하버드 공중보건대학의 전염병학자 카린 미헬스 교수는 독일 프라이부르크에서 열린 ‘코코넛오일과 그밖의 영양상 오류’ 강연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미헬스 교수는 최근 웰빙바람 속에서 확산하는 ‘수퍼푸드 운동’을 비판하면서, 특히 코코넛오일에 대해 “최악의 음식 중 하나”라 혹평하고 “순수한 독과 같다”고 주장했다.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심혈관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포화지방 함량이 너무 많다는 게 미헬스 교수의 분석이다.

코코넛오일의 포화지방 비율은 80% 이상이다. 요리에 이용되는 돼지 지방인 ‘라드’의 2배 이상이고 소고기 기름인 ‘비프 드리핑’보다 60% 많다고 미헬스 교수는 밝혔다.

미헬스 교수 외에도 코코넛오일의 부작용을 우려하는 학계의 의견은 여러차례 제시됐다.

지난해 미국심장협회는 미국 국민의 75%가 코코넛오일이 몸에 좋다고 생각하지만, 영양학자의 37%만 이에 동의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영국영양재단도 비슷한 경고를 했다. 재단은 “식단에 코코넛오일이 포함될 수는 있겠지만, 포화지방을 고려할 때 균형 잡힌 식단 속에 적은 양만 들어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지금까지 코코넛오일이 건강에 좋다는 어떠한 강력한 과학적 근거도 없다”고 강조했다.

영국심장재단의 선임 영양학자인 빅토리아 테일러는 “코코넛오일에는 포화지방이 약 86%로, 버터보다 33% 정도 많다”며 “포화지방을 올리브유나 해바라기유 등 식물성 기름으로 대체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