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어김없이 찾아오는 가을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김없이 찾아오는 가을 최고의 폭염기록을 갈아 치운 올여름의 끝자락에 유난히 바빴을 에어컨 배수관을 타고 하늘로 뻗은 나팔꽃 넝쿨이 가을을 재촉하고 있다. 올해는 가을이 올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더웠지만 어김없이 부는 선선한 바람은 앞으로 피어날 가을꽃들을 기대하게 한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어김없이 찾아오는 가을
최고의 폭염기록을 갈아 치운 올여름의 끝자락에 유난히 바빴을 에어컨 배수관을 타고 하늘로 뻗은 나팔꽃 넝쿨이 가을을 재촉하고 있다. 올해는 가을이 올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더웠지만 어김없이 부는 선선한 바람은 앞으로 피어날 가을꽃들을 기대하게 한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최고의 폭염기록을 갈아 치운 올여름의 끝자락에 유난히 바빴을 에어컨 배수관을 타고 하늘로 뻗은 나팔꽃 넝쿨이 가을을 재촉하고 있다. 올해는 가을이 올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더웠지만 어김없이 부는 선선한 바람은 앞으로 피어날 가을꽃들을 기대하게 한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2018-08-23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