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너무 느린 직구… 너무 빠른 강판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0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현진 복귀 후 두 번째 경기서 3실점…직구 평균 89마일, 올 시즌 가장 느려
부상 후 복귀 두 번째 경기에 나선 류현진(31·LA 다저스)이 구속 저하로 시즌 첫 패배를 기록했다.
류현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
AFP 연합뉴스

류현진은 2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삼진 4개를 뽑았지만 홈런 1개를 포함해 4피안타 3실점한 뒤 4회말 공격 때 1사 2,3루의 찬스가 오자 대타 브라이언 도저로 교체됐다.

류현진은 지난 16일 샌프란시스코전에서 6이닝 무실점으로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러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이날 직구 스피드가 현저히 떨어지면서 시즌 8경기 등판 만에 처음 패전투수가 됐다. 평균자책점은 1.77에서 2.27로 올라갔다. 다저스는 2-5로 졌다.

류현진은 컨디션이 좋지 않은 듯 경기 초반부터 직구 구위가 좋지 않았다. 류현진의 투구 수 72개 가운데 포심 패스트볼(직구)은 20개였는데, 시속 90마일(145㎞)을 넘긴 건 3개뿐이었고, 최고 구속도 91.6마일(147㎞)에 그쳤다. 특히 이날 직구 평균 구속은 89마일(143㎞)로 올 시즌 가장 느린 구속이다. 류현진의 시즌 직구 평균 구속은 91.2마일(146㎞)이다.

자신감이 떨어진 류현진은 바깥쪽 위주로 공을 던지며 조심스럽게 타자를 상대했지만, 세인트루이스 타자들은 이런 약점을 공략했다. 1-0으로 앞섰던 3회 초 2사 1루에서 류현진은 호세 마르티네스에게 바깥쪽 커브를 던졌다가 동점 적시타를 허용했고, 야디에르 몰리나를 상대로 바깥쪽 높은 직구를 던져 역전 투런 홈런을 맞았다.

이후 등판에서 직구 구위를 얼마나 회복하느냐에 부활의 성패 여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8-2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