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수의 덕업일치] 소방차·젝키부터 카라까지… ‘덕후의 보물섬’ DSP

입력 : ㅣ 수정 : 2018-08-28 2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획사 탐방③ DSP미디어
H.O.T. 보다 한 세대 앞선 아이돌
‘소방차’부터 ‘잼’까지 키운 회사


빌라 개조해 만든 사옥 들어서니
2층 회의실은 방마다 트로피 ‘빽빽’
곳곳에 이효리 앨범 등 세월 ‘차곡’
에이프릴·카드 못 만난 기자 ‘맴찢’
DSP가 2013년 1월부터 사용하고 있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사옥 전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DSP가 2013년 1월부터 사용하고 있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사옥 전경.

1990년대 후반 국내 가요계에 1세대 아이돌 시대가 막을 올리기 훨씬 전, 태초에 SM엔터테인먼트(1989년 창립 당시 SM기획)와 DSP미디어(1991년 창립 당시 대성기획)가 있었다. 30대 중반인 기자에게 아이돌 기획사라 하면 ‘3대 기획사’보다 먼저 떠오르는 것이 SM과 대성의 양대 산맥 구도지만, 3세대 아이돌을 통해 ‘덕질’의 세계에 갓 입문한 10대 팬들이라면 DSP라는 이름조차 생소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역사를 잊은 팬에게는 미래도 없는 법. H.O.T.보다도 한 세대 앞선 한국 최초의 아이돌 그룹 소방차가 당시 한밭기획의 매니저였던 고(故) 이호연 DSP 대표의 손을 거쳐 탄생했다는 것만 생각해 봐도 어느 기획사보다 먼저 찾아야 할 곳이 DSP임은 자명하다.
4층 건물인 사옥 옥상은 작은 정원과 휴식 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층 건물인 사옥 옥상은 작은 정원과 휴식 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덕후 기자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DSP를 방문한 날은 지난 21일이었다. 7호선 학동역 7번 출구에서 골목으로 접어들어 완만한 오르막길을 조금 오르니 DSP미디어 간판이 붙은 회색 빌라 건물이 눈에 들어왔다. 강남권과는 별로 인연이 없지만 이 길이 낯설지 않은 것은 지난 3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으러 나설 당시 ‘뻗치기’를 위해 이른 아침부터 이 동네에 왔던 기억 때문이었다. 이 전 대통령 자택은 DSP에서 모퉁이 하나만 돌면 되는 3분 거리에 있고, 당시 기자는 사회부 소속이었다.

4층짜리 큼직한 건물이라 ‘대문’이 있을 것 같아 두리번거렸으나 커다랗게 뚫린 문은 주차장 입구뿐 건물 한 귀퉁이의 검게 칠해진 현관문이 대문 역할을 하고 있었다. 대로변의 빌딩이 아니라 주택가 빌라 건물을 개조해 사옥으로 쓰고 있어서 나타난 특징이었다.

미리 연락한 DSP 관계자가 문을 열어 주러 내려왔다. 인사를 주고받은 후 접한 소식은 현재 DSP의 주력 아이돌 그룹인 에이프릴과 카드(KARD)가 일본 공연을 위해 바로 전날 출국했다는 비보였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지난번 큐브엔터테인먼트 때처럼 우연히 아이돌들을 보는 행운이 이날은 따라 주지 않았다.
1층 현관으로 들어서면 팬들이 선물한 에이프릴 데뷔 2주년 축하 케이크 모형이 보인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층 현관으로 들어서면 팬들이 선물한 에이프릴 데뷔 2주년 축하 케이크 모형이 보인다.

사옥 내부로 들어서자 가장 먼저 예쁜 케이크 모형 두 개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해 이맘때 파인에플(에이프릴 팬덤명)로부터 받은 에이프릴 데뷔 2주년 축하 선물이었다. 며칠 뒤면 데뷔 3주년인데 꼬박 1년을 DSP 입구에서 드나드는 이들을 반겼다니, 에이프릴의 팬 사랑이 느껴졌다.
걸그룹 카라가 받은 2011년 일본 레코드 대상 우수작품상 트로피.

▲ 걸그룹 카라가 받은 2011년 일본 레코드 대상 우수작품상 트로피.

DSP미디어 사옥 회의실에 진열된 수많은 트로피들은 27년을 이어 온 아이돌 명가의 역사와 저력을 보여 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DSP미디어 사옥 회의실에 진열된 수많은 트로피들은 27년을 이어 온 아이돌 명가의 역사와 저력을 보여 준다.

2층 회의실들은 방마다 한쪽 벽 전체가 트로피로 꽉 차 있었다. 전통의 아이돌 명가답게 젝스키스, 핑클, 클릭비, 이효리, SS501, 카라 등이 받은 가요 프로그램 1위 트로피가 셀 수도 없었다. 그중 1999년 핑클이 여자 아이돌 그룹 최초로 받은 연말 시상식 대상은 무게감이 다르게 느껴졌다. 같은 해 최고인기가요기획상 등 이호연 대표가 받은 트로피도 여럿. 1993년 혼성 그룹 잼(ZAM)이 받은 ‘신인스타상’ 메달은 DSP의 역사를 실감하게 했다.
소속 아티스트와 연습생들이 안무 연습을 하는 공간. 아티스트나 연습생 모두 평등하게 예약제로 운영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소속 아티스트와 연습생들이 안무 연습을 하는 공간. 아티스트나 연습생 모두 평등하게 예약제로 운영된다.

3층 메인 녹음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층 메인 녹음실.

직원들의 사무 공간인 3층을 지나 녹음실 2개와 작업실 2개가 있는 4층으로 올라갔다. 나뭇결 바닥과 회색 방음벽이 아늑한 느낌을 주는 꽤 넓은 녹음실 가운데에는 마이크와 간단한 녹음장비가 놓여 있었다. 소리를 모으기 위해 위자 뒤로 펼쳐 놓은 둥근 벽이 인상적이었다. DSP가 현재의 사옥으로 이사를 한 게 2013년 1월이라고 하니 당시 일본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카라도 이 녹음실에 자주 드나들었을 터다.

4층 개인 작업실 중 하나는 카드의 멤버 비엠의 전용 공간이다. 1층에는 안무와 보컬 연습실이 3개씩 있었는데 방문 시간이 일러서였는지 연습생은 보이지 않았다. 옥상 작은 정원 옆으로는 기다란 창고가 있었다. 먼지 낀 유리창 너머로 이효리의 옛 앨범 포스터, 여러 가수들의 앨범 등 다양한 물건들이 가득 차 있는 게 보였다. 샅샅이 뒤져 보면 DSP의 역사가 깃든 보물도 건질 수 있을 것 같았다.

지난 2월 별세한 이호연 대표가 뇌출혈로 쓰러진 2010년부터 DSP의 쇠락이 시작됐다는 평가가 많다. 케이팝 열풍이 전 세계로 퍼져 나가는 요즘 다른 기획사들에 비해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이제 데뷔 3주년을 맞는 에이프릴이 꾸준한 활동으로 팬덤을 모아 가고 있고, 유일한 혼성 아이돌 그룹으로 지난해 정식 데뷔한 카드는 ‘믿고 듣는 신용 카드’라는 별명을 얻으며 해외에서 먼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19일 카드 콘서트에 온 십수명의 연습생들, 내년에 데뷔할지도 모를 그 소년들이 무대 위 선배들을 유심히 지켜보며 눈을 반짝이던 모습에서 DSP의 저력이 다시금 떠올랐다.

글 사진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이정수 기자의 덕업일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정수 기자의 덕업일치

2018-08-23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