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프링클러 작동 안 해 피해 커졌나… 인천 남동공단 화재 현장감식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02: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프링클러 작동 안 해 피해 커졌나…인천 남동공단 화재 현장감식 22일 오전 인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화재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이 현장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21일 일어난 불로 근로자 9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 스프링클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고 인화성 물질인 시너가 있어 인명 피해가 커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 스프링클러 작동 안 해 피해 커졌나…인천 남동공단 화재 현장감식
22일 오전 인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화재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이 현장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21일 일어난 불로 근로자 9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 스프링클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고 인화성 물질인 시너가 있어 인명 피해가 커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22일 오전 인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화재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합동감식반이 현장감식을 하고 있다. 지난 21일 일어난 불로 근로자 9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했다. 스프링클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고 인화성 물질인 시너가 있어 인명 피해가 커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2018-08-2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