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르면 다음주 개각

입력 : ㅣ 수정 : 2018-08-23 0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4곳 이상 장관 교체 중폭 가능성 무게
여야 논의 진전 없어 ‘협치 내각’ 접은 듯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의 문호를 야당 인사들에게까지 개방한다는 이른바 ‘협치 내각’ 구상을 청와대가 사실상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르면 다음주 3~4개 부처를 대상으로 후속 개각을 단행할 전망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2일 “검증 등 개각 준비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며 “대통령의 최종 결심만 남아 있으며 이르면 다음주 발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애초 개각 콘셉트로 제시했던 ‘협치 내각’은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협치 내각을 둘러싼 여야 간 논의가 진전이 없는 데다 마냥 기다릴 수도 없어 이번에는 어려울 것 같다”며 “9월 초 정기국회 개회(3일 잠정) 일정과 국회 청문 일정 등을 감안하면 이 시기를 놓칠 경우 아예 개각을 하지 못하게 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개각 폭과 관련, 3~4곳 이상의 부처 장관이 교체되는 중폭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청와대가 국정운영의 초점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에 두고 있는 데다 최근 대통령과 여당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을 거듭하는 상황에서 분위기 쇄신의 필요성도 거론된다.

최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갈등설에 휩싸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유임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와 총리실의 업무평가에서 상대적으로 좋지 않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교육부와 고용노동부, 환경부, 여성가족부 등 사회부처들이 개각 대상으로 거론된다.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동으로 논란을 빚었던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신임을 받았다는 시각과 함께 기무사의 ‘해편’ 등 소임을 다한 만큼 퇴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공존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결국 최종 판단은 대통령에게 달려 있다”고 밝혔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8-08-2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