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 조계종 총무원장 결국 해임

입력 : ㅣ 수정 : 2018-08-22 15: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로회의 22일 회의서 불신임 인준
설정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 10개월 만에 퇴진  조계종의 상징인 삼보륜(불·법·승의 의미를 함축한 세 개의 원) 앞에 선 설정 총무원장이 굳은 표정으로 사퇴를 선언하고 있다. 사유재산 축적과 은처자 의혹 등으로 조계종 안팎에서 퇴진 압박을 받아 온 설정 스님은 원로회의의 불신임안 인준을 하루 앞둔 21일 전격 사퇴했다. 지난해 10월 총무원장에 당선된 뒤 10개월 만의 퇴진이다. 설정 스님은 조계종 사상 처음으로 임기 중 퇴진한 총무원장으로 기록됐다. 설정 스님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산중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히고 조계사 대웅전을 참배한 뒤 총무원을 떠나 총무원장 취임 전 주석했던 충남 예산 수덕사로 향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설정 조계종 총무원장 10개월 만에 퇴진
조계종의 상징인 삼보륜(불·법·승의 의미를 함축한 세 개의 원) 앞에 선 설정 총무원장이 굳은 표정으로 사퇴를 선언하고 있다. 사유재산 축적과 은처자 의혹 등으로 조계종 안팎에서 퇴진 압박을 받아 온 설정 스님은 원로회의의 불신임안 인준을 하루 앞둔 21일 전격 사퇴했다. 지난해 10월 총무원장에 당선된 뒤 10개월 만의 퇴진이다. 설정 스님은 조계종 사상 처음으로 임기 중 퇴진한 총무원장으로 기록됐다. 설정 스님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산중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히고 조계사 대웅전을 참배한 뒤 총무원을 떠나 총무원장 취임 전 주석했던 충남 예산 수덕사로 향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이 결국 해임됐다. 지난 16일 중앙종회가 가결한 총무원장 불신임안 인준을 통해서다.

조계종 최고의결기구인 원로회의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견지동 한국불교문화역사기념관에서 회의를 열어 설정 총무원장의 불신임을 인준했다. 회의에는 23명의 원로의원중 19명이 참석했다, 이가운데 12명이 인준안에 찬성, 7명이 반대 표를 던졌다. 확정된 인준안은 즉각 종정 진제 스님에게 보고되면서 설정 총무원장은 해임됐다. 지난 해 11월 1일 취임한 지 10개월 만의 퇴진이다. 설정 스님은 조계종 종단 사상 임기중 강제 퇴진한 첫 번째 총무원장이란 불명예를 안게 됐다.

이에앞서 설정 스님은 지난 21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산중으로 돌아가야 할 것 같다’는 말을 남기고 조계사 대웅전을 참배한 뒤 총무원을 떠났다. 조계종 집행부와 총무원은 이를 놓고 ‘사실상 사퇴’로 간주한 채 설정 스님이 총무원장 취임 전 주석한 충남 예산 수덕사로 떠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서울신문 취재결과 설정 스님은 수덕사가 아닌, 시내 모처의 병원을 찾아 건강 진단을 겸한 휴식을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사퇴서를 제출하지 않은 사실이 밝혀지면서 한 때 사퇴 번복설까지 나돌았다.

총무원장이 사퇴할 경우 앞서 중앙종회에서 가결된 불신임안은 자동적으로 폐기되도록 돼 있었다. 하지만 원로회의는 ‘산중으로 돌아가야 할 것 같다’는 발언이 사퇴 선언이라는 확신이 없는 만큼 불신임 인준안 상정 여부를 놓고 22일 오전까지 논의를 거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종회의 불신임 결의는 원로회의의 인준 절차를 거쳐야 효력을 발생한다. 결국 인준이 확정되면서 설정 스님의 운명은 자진 사퇴가 아닌 해임, 즉 강제 퇴진으로 귀결됐다.

설정 스님의 해임에 따라 조계종은 총무부장 진우 스님 대행 체제로 60일 이내에 차기 총무원장을 선출해야 한다. 곧 선거 국면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비주류 스님과 불교개혁행동 등 신도단체들이 중앙종회 해산을 비롯한 현 집행부 퇴진과 선거법 개정을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어 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