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아기 돌보며 수업하면 학생들에게 이득? 손해?

입력 : ㅣ 수정 : 2018-08-22 14: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뉴질랜드서 학부모 반대로 논란 불붙어
뉴질랜드 카이토케 초등학교 홈페이지 캡쳐

▲ 뉴질랜드 카이토케 초등학교
홈페이지 캡쳐

뉴질랜드의 한 초등학교가 여교사에게 자신의 아기를 돌보면서 수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허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학부모는 학생들이 피해를 본다며 시정을 요구한 반면, 교육 관련 단체는 긍정적인 효과가 더 많다며 학교측을 두둔하는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2일 뉴질랜드 헤럴드 등에 따르면 올해 초 뉴질랜드 북섬 왕가누이의 카이토케 초등학교는 6세반 아이들을 하루에 두 시간 가르치는 대체교사에게 한 살쯤 되는 자기 아이를 교실에 데리고 올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에 한 어린이가 두 달쯤 지나 자신의 어머니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이 어머니는 이 교사 때문에 아들의 읽기 능력이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신원을 공개하지 않은 이 어머니는 “왜 교사가 수업할 때 아기를 탁아소 등에 맡기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그가 두 시간 동안 돈을 받고 수업을 하는 데 돌볼 아기가 옆에 있으면 아무래도 학생들에게 100% 정성을 쏟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결국 이 학부모는 아이를 다른 학교로 전학시켰다. 그는 같은 반 어린이 19명 중 11명의 학부모가 학교 측의 처사가 잘못됐다는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학교 운영위원회의 롭 크롤리 위원장 대행은 “아기가 휴대용 요람 같은 것에 눕혀 있어 수업 시간 대부분 잠을 잔다”면서 “학교 측이 불만 신고를 두 건 정도 받았으나 적절히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또 어린이 교육 관련 단체인 차일드포럼의 사라 알렉산더 박사도 “학교 측이 매우 실질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뉴질랜드는 교육 등 많은 분야에서 노동력이 부족하며, 교사를 찾는 것, 특히 우수한 교사를 구하는 게 무척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아기가 교실에서 오히려 여섯 살짜리 학생들에게 좋은 학습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날 어린이들은 집에 동생이 없어 함께 어울리는 기술이나 돌보는 기술을 배울 기회가 별로 없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축복이 될 수 있다”고 학교 측을 두둔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