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길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예술감독

입력 : ㅣ 수정 : 2018-08-21 18: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영길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예술감독

▲ 김영길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예술감독

국립국악원은 민속악단 예술감독에 김영길(56) 전 민속악단 악장을 임명했다고 21일 밝혔다.

김 신임 예술감독은 조선대 사범대 국어교육과 학사와 용인대 예술대학원 국악과 석사를 마친 뒤 국립창극단 단원, 국립국악관현악단 수석단원을 거쳐 1999년부터 국립국악원 아쟁연주자로 연주 활동을 해 왔다.

김 예술감독은 “민속악단의 주요 레퍼토리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대에 맞게 소리극, 굿 음악과 유네스코 지정 세계 인류무형유산 중 강강술래, 제주 해녀 문화, 제주 칠머리당 영등굿 등을 무대예술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그가 취임 후 선보이는 민속악단 첫 정기공연 ‘우리가 사랑하는 민간풍류’는 8월 31일~9월 1일 국악원 우면당에서 선보인다.

김 예술감독의 임기는 2020년 8월 20일까지 2년이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8-2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